한국 주요 신문의 헤드라인

서울, 3월 3일 (연합) – 3월 3일 한국 일간지의 주요 뉴스 헤드라인은 다음과 같다.

한국어로 된 일간지
– 대선 전 마지막 토론회에서 이윤과 페미니즘과 대장동을 놓고 대립(경향신문)
— 이명박 대통령, 대선 후 대장동 사건 특별수사 촉구. 윤씨는 그를 거짓말쟁이라 부른다 (국민일보)
– 이씨는 대장동 사건의 주인공 윤을 부른다. 윤은 그를 거짓말쟁이라 부른다 (동아일보)
– “인생은 망하지만 우리는 살아남는다” (서울신문)
– 리윤이 대장동에 대한 특별조사에 동의하는지 물었다. 윤씨 “이당이 은폐하려 했다” 꾸짖음 (세계일보)
푸틴의 오산은 러시아 경제를 혼란에 빠뜨렸다 (조선일보)
– 헤르손 하르키우에서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다(중앙일보)
바이든은 푸틴의 ‘독재자’가 큰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Hancur)
– 러시아군이 하르키프 함락에 가까워지고 키예프에서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다(한국일보)
– 우크라이나 난민들, 혼돈 속에 이웃나라로 피난 (매일경제)
– 미국, 미국 영공에서 러시아 항공기 금지, “푸틴이 대가를 치르게 될 것” 경고(한국경제).

영어로 된 일간지
– 키예프에 거주하는 한국인 1명이 제때 나왔다 (한국중앙일보)
– 러시아, 우크라이나인 헤르손 억류 (코리아헤럴드)
– 치열한 경선에서 연정을 노리는 후보들 (코리아타임즈)
(끝)

READ  신임 통상장관은 팬데믹 이후 무역 회복 임무를 맡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