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고의 외교관이 희생 유타 참전 용사 감사

솔트 레이크 시티 – 한국 전쟁을 기념하여 한국 최고의 외교관이 솔트 레이크 시티를 방문, 70 년 전 해방 된 나라를 위해 싸운 유타 참전 용사 감사합니다.

한국 사람들은 미군에 의한 희생에 큰 감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들은 아직도 전쟁 동안 전투에 모신 모든 미국인을 기리는 것을 희망하고 있습니다.

조선 전쟁은 종종 ‘잊혀진 전쟁’이라고하지만, 한국 사람들은 1950 년에 미군이 그들을 무료로 한 것을 결코 잊지 않습니다.

71 년 전 미국은 북한의 공산주의의 침략으로부터 한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한국에 군대를 파견했습니다. 그 도움이 없으면 한국인은 그들이 살아남 세계에서 11 번째로 큰 경제와 활기찬 민주주의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한국인은 한국 전쟁 중에 항상 미국의 군인과 여성에 매우 감사하고 있습니다」라고, 한국 총영사 산 스윤 메모리 장갑의 조선 전쟁 기념관에서 말했다.

지난 7 년간 한국은 국가 전체의 13 기념식에서 유타의 전투 참전 용사 또는 살아남은 친척에 1,500 명 이상의 평화 대사 메달을 증정했습니다.

해병대의 베타 랑 존 콜은 유타에서 그것을 실현하는 데 큰 책임이 있지만, 다른 국가는 뒤쳐지고 있으며, 많은 베타란은 한국인이 그들에게 메달을 가져달라고 알지 없는 것입니다.

콜에게 그것은 명예와 의무의 문제입니다.

“한국 전쟁 참전 용사 항상 잊을 수 있기 때문에 내가 뭔가를해야합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나는 그들을 기억하기 위해 뭔가를해야합니다.”

그는 전쟁에서 싸운 참전 용사 또는 그 가족에게 한국에서 메달 평화 대사를 받기위한 양식을 작성하기 위해 유타 재향 군인 성 접촉하도록 촉구했다.

“그들은 나에게 큰 혜택을주고 있다고 느꼈습니다. 그들은 내가 그들에게 큰 혜택을주고 있다고 생각했다”고 콜은 말했다.

해병대 베타란 인 존 콜은 유타 모든 코렌 전쟁 베타란을 평화 메달 대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KSL TV)

한국 전쟁에서 2 만명 이상의 유타의 베테랑이 섬겼습니다. 현재 약 12,000 명이 비하 이브 주에 살고 있습니다.

전화 소대의 리더이며, 장진호 전투에서 가장 치열한 전투와 동결 상태의 일부에 견딜했습니다.

“제 1 해병 사단은 완전히 둘러싸여 약 20 대 1로 수가 많은 사상 최악의 겨울 하나였습니다”라고 콜은 17 일 전투의 잔인 함을 강조했다. “동상이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그것 PTSD는 항상 밤에 나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자격이있는 퇴역 군인들이 평화 대사 메달을 획득하는 것을 돕기에 전념했습니다.

“내가 혼자 할 수 없었다, 나는 그것을 알고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내가 한 일을 한 것은 저에게 영광이고, 나는 아직도하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당신 또는 당신의 가족 구성원이 메달의 자격이있는 경우 유타 재향 군인 성.

READ  비엘사 "리즈, EPL있는 자격 보였다"- 국민 일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