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출신의 현지 남성이 리치랜드 카운티의 퇴역 군인과 함께 명예 버스 여행에 참가

현지 은퇴한 정신과 의사인 제이하르는 이전에 한국 전쟁 기념물을 보기 위해 워싱턴 DC에 가본 적이 있지만, 이번 달 워싱턴 DC로 돌아와 3차 리치랜드 카운티 미군 퇴역군인에게 바쳐진 모든 기념비를 볼 예정입니다. 명예 버스 여행.

60명의 퇴역군인이 그들에게 경의를 표하고 지어진 기념물을 볼 예정입니다.

전쟁을 포함한 어려운 시기부터 살아남는 것은 매우 큰 경험이며, 일이라고 Harl은 말했다.

“당신이 살아남은 것은 단지 안도가 아니라 모든 슬픈 추억과 영원한 통증과 고통을 포함한 일생의 일입니다. 전쟁은 모든 사람들과 땅에 매우 파괴적입니다. 살아남을 수 없기 때문에 생존자는 종종 죄책감으로 고통받습니다.,” 그는 말했다.

1950년 6월 25일에 북한이 한국을 폭격했을 때, 현재 82세의 헐은 10세로, 가족과 함께 한국의 서울에 살고 있었습니다.

미국이 그의 모국을 도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는 살아남은 것을 기쁘게 생각했습니다. 뉴스 저널과의 인터뷰에서 헐은 미국이 자국의 구조에 왔다는 것에 감사의 뜻을 나타냈다. 를 운영하는 한국의 의료부대에 근무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공중 보건에서 2년 더 근무했습니다. 또 베트남 전쟁에서는 검역관으로서 미군과 함께 1년 2개월 종군했다.

“하지만 곧 삶이 이전과 같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다. 울었어요. 선생님 우리를 위로하려고 했지만 그렇게 할 수 없었어요. 그녀도 울었습니다.”

“아내와 저는 한국전쟁을 포함한 많은 기념관으로 돌아왔습니다. 한국전쟁 통계에 따르면 200만에서 300만 명의 민간인이 사망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99만 1,000명, 북한 그러면 1,550,000명으로 미군과 연합군의 사망자 17만 1,000명, 부상자 56만 6,000명입니다. .

유행에 의해 수년간 중단된 후, 리치랜드 카운티는 9월 9일부터 11일까지 워싱턴에 세 번째 명예 버스를 보냅니다. 약 32명의 퇴역군인과 아내/개호자가 제1차 세계대전, 제2차 세계대전, 조선전쟁, 베트남전쟁의 기념비 등 모든 기념비를 견학합니다. 링컨 기념관. 알링턴 국립 묘지; 리치랜드 카운티 퇴역 군인 서비스 위원회의 이사인 켄 에스텝에 따르면, 비행 93 기념관을 방문하여 백악관 방문 투어에 참석하십시오.

READ  중요한 사항 : 다음은 11 월 선거에 대한 정보입니다.

Estep은 베테랑의 Dean Krance가이 버스 여행을 시작하는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고, 그는 여행이 너무 많은 리치 랜드 카운티의 퇴역 군인에게 잘 어울렸다는 것을 정말 기쁘게 생각합니다.

왜 베테랑은 거기에 가고 싶어?

벽에는 이름이 있으며 기념비는 살아남지 못한 사람들의 추억을 불러 일으킨다. 헐은 재난과 상실 후 인생에서 치유가 필수적인 과정이라고 말했다. 은퇴 한 정신과 의사로서 그는이 매우 가치있는 치유 과정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가능하면 많은 형태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치유하거나 완화해야합니다. 그리고 그는 말했다.

모든 전쟁에서 퇴역 군인은 모든 행사, 퍼레이드, 회의 및 많은 활동에서이 노력에 단결하고 있습니다. 퇴역 군인은 매달 모여 깃발 의식에 간다. 생존자가 모이고 모든 노력을 계속하는 것이 좋고 훌륭합니다.

“우리는 당신을 존중한다”는 우리가 전쟁을 살아난 후에 할 수있는 차선책입니다. “

하르씨는 오하이오주의 1,822명의 젊은이들이 한국 전쟁에서 돌아오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자유는 결코 자유롭지 않다”

“그들은 궁극적 인 보상을 지불했습니다. 자유는 자유가 아닙니다. 자유는 결코 자유가 아닙니다. 알링턴 국립 묘지에서는 화환 프레젠테이션에 참여하고 방문하는 모든 기념물에서 경례합니다.

“이것은 많은 사람들에게 퍼즐일 수 있지만, 정신의학에서 이것은 치유뿐만 아니라 매우 치료적임을 알 수 있습니다. 나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거기에 돌아와 우리가 남아 있거나 무엇을 할 수 있는지 확인하는 데 도움이되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결코 말하지 않습니다. 특히 감정적이지 않는 한 아무도 거기로 돌아갈 것을 강요하지 않습니다. 준비가 되어 있다고 그는 말했다.

“그녀가 결국 그 장소를 방문하기로 결심했을 때, 나는 그녀에게 누군가와 함께 가도록 조언했다. 나는 그녀가 쓰러질 것이라고 걱정했다. 그녀가 빨리 찾은 것은 그녀의 어머니가 가난을 위해 그녀를 버려야했던 것입니다. 그녀는 그녀의 묘지에 가서 그녀를 용서 할 수 있었고 그녀도 용서했다. 그녀의 남편도 그들 모두를 용서 할 수있었습니다.

READ  러시아는 북한보다 세계에 더 큰 악 - 젤렌스키

“모든 사람이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준비가 되면 가능할 것입니다. 방문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나는 더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믿습니다. 미해결 감정을 계속 유지하십시오.”라고 Harl은 말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죽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하고 그들과 그들의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기도 할 수 있습니다. 나는 당시 10 세였습니다. 알고 있었어. 그들이 없다면, 나는 존재하지 않는다. 여기에 “라고 그는 덧붙였다.

헐은 준회원이며 올해는 한국전쟁퇴역군인협회의 비서를 맡고 있습니다.

[email protected]

419-521-7223

트위터: @LWhitmir

이 기사는 원래 맨스필드 뉴스 저널에 게시되었습니다. 현지의 한국인 남성, 리치랜드 카운티의 퇴역 군인에게 경의를 나타내는 버스 여행에 참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