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3인조,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진출 목표

저지 시티: 김세우, 임성재, 이경호로 구성된 한국의 형제 밴드가 오늘부터 노던 트러스트에서 데뷔하여 PGA 투어에서 페덱스 컵 예선 역사의 일부를 다시 쓸 기회를 갖게 됩니다.

한국 3인조는 뉴저지 리버티 내셔널 골프 클럽에서 열린 세 번의 플레이오프 중 첫 번째로 각각 30위, 31위, 34위를 기록했으며 상위 30명에게만 주어지는 투어 챔피언십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 그리고 시즌의 최종 상품인 페덱스 컵에 대한 도전.

10년의 성공 끝에 8개의 프로 PGA 투어 타이틀을 획득한 한국 골퍼 최경재, 아시아 최초의 메이저 챔피언인 양예화, 김(26), 임(23), 그리고 최고령 이이(23)가 이끌었다. 29세의 나이에 그들은 더 큰 게임계에서 차세대 한국 슈퍼스타로 떠올랐습니다.

Byron Nelson의 Can에서 좋은 활약을 펼쳤던 Lee가 말했다.

지난 2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우승하고 지난 주말 윈덤 챔피언십에서 플레이오프에서 패한 김 감독은 “송재가 투어에 합류한 후 항상 다른 이벤트에서 함께 플레이한다. 그의 첫 번째 이벤트에서 우승했을 때 매우 감동했다. . [last year] 그리고 저는 많은 탑 10에 들었습니다. 그는 훌륭한 일을 하고 제 자신을 밀어붙이도록 동기를 부여합니다.”

투어 챔피언십에서 2위로 주말 라운드에 진출한 후 페덱스컵에 손을 댔다.

엠은 “내 목표는 다시 투어 챔피언십에 가는 것이다.

페덱스컵을 들어올린 아시아 선수는 없다.

Kim, Lee 및 Im은 다음 주 BMW 챔피언십에 참가할 것이 거의 확실합니다. 이 대회는 상위 70명으로 제한되며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 클럽에서 열리는 2020-21 시즌의 마지막 구간에 진출해야 합니다.

READ  샤론 B. "슬림" 베이커 | 뉴스, 스포츠, 직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