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7년 만에 가장 큰 일자리 증가

9월 직원 수는 2768만명으로 2014년 3월 72만6000명 증가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집계한 9월에도 7개월 연속 고용증가율이 67만1000명으로 6개월 연속 50만 명을 넘어섰다.

통계청은 4차 유행에도 불구하고 우리 경제가 수출 호조에 힘입어 회복 국면에 들어서면서 고용 회복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업종별로는 9월 기준으로 보건·사회복지 분야 일자리가 28만개, 운수창고 일자리가 16만3000개 늘었다. 지난달 교육서비스업 일자리도 9만8000개 늘었다.

다만 도소매업은 12만2000건, 제조업은 3만7000건 감소했다. 식음료 및 숙박업 일자리는 8월 3만8000개, 7월 1만2000개 감소한 뒤 9월 3만9000개 증가했다.

읽기: 한국은 여성 고용에 뒤쳐져 있습니다.

연령대별로는 9월 60세 이상 고용이 전년 동기 대비 32만3000명 증가했고, 20대, 40대, 50대는 각각 20만2000명, 1만8000명, 12만4000명 늘었다.

READ  "남는 게 없다"... 수수료 낮추 '착한 앱'인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