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IT 기업들이 인공지능 시장에서 글로벌 기술 대기업에 도전하고 있다

한국 IT 기업들이 인공지능 시장에서 글로벌 기술 대기업에 도전하고 있다









한국 IT 기업들이 인공지능 시장에서 글로벌 기술 대기업에 도전하고 있다


네이버는 HyperCLOVA X로 AI 경쟁에 합류, 카카오는 곧 KoGPT 출시

백병열 작사

네이버, 카카오, LG, SK텔레콤, KT 등 IT 기업들은 ChatGPT 등 글로벌 주요 기술 기업이 제공하는 AI 서비스의 영향력이 커지는 것에 대응하기 위해 생성형 AI 서비스를 공격적으로 출시하거나 제공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국내 기업이 제공하는 서비스가 한국 사용자의 요구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ChatGPT 제공업체인 OpenAI, Google, Microsoft에 비해 여기서 강력한 성과를 보일 수 있다고 말합니다.

최근 주목받는 국내 AI 기업 중 하나로 네이버가 하이퍼스케일 AI 하이퍼클로바X(HyperCLOVA X)와 관련 생성 AI 서비스 클로바X(CLOVA X)를 지난 8월 24일 공개했다. 네이버 외에도 LG AI리서치는 지난 7월 하이퍼스케일 AI 플랫폼 엑슨(Exon)을 공개했다.

카카오톡 모바일 메시징 소프트웨어로 유명한 카카오가 10월 KoGPT를 공개할 예정이다. 카카오의 생성AI가 다른 점은 한국인에게 가장 인기 있는 메신저인 카카오톡과 연동된다는 점이다. 회사 측은 카카오톡과 인공지능 서비스를 통합해 주문, 예약, 결제 등 거래 서비스 이용을 활성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 말 이동통신사 SK텔레콤은 AI 서비스 A(점)를 기반으로 한 생성형 AI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며, KT는 Mi:dm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ICT 기업만이 이 사업에 뛰어드는 것은 아닙니다. 게임회사 엔씨소프트는 게임 효율성 향상과 관련 콘텐츠 개발을 위해 VARCO라는 대규모 언어 모델(LLM)을 개발하고 있으며, AI 스타트업 업스테이지(Upstage)는 보안을 중시하는 기업 고객을 위해 특화된 LLM을 구축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네이버의 대화형 AI 서비스인 CLOVA X를 평가하면서 이 서비스가 HyperCLOVA를 기반으로 한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국내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인 만큼, 국내 기업이 제공하는 서비스가 글로벌 주요 기술 제품에 비해 많은 사용자를 유치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너레이티브 AI는 사용자가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창의적인 작업을 더 쉽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때문에 한국 기술 기업이 가야 할 길이라고도 말했다.

“ChatGPT 이후 출시된 모델이라 비슷한 UI를 보여주기 때문에 CLOVA는 “시장에서는 CLOVA X가 로컬 데이터에 최적화되어 있다는 기대가 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국내 IT업체 관계자는 “네이버가 서비스를 출시한 만큼 아직 국내 AI 시장을 예측하기는 이르다”면서도 “시장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처음에는 메타버스 기술이 주목을 받았지만 지금은 그 관심이 조금 희미해졌는데, 제너레이티브 AI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기 때문에 국내 기업들은 이 기술을 핵심사업으로 키우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 최수연 대표가 회사의 HyperCLOVA를 선보이고 있다. 네이버 제공


전문가들은 국내 기업들이 기업간거래(B2C)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은 뒤 자사 플랫폼을 기업에 제공하면서 생성형 인공지능(AI) 서비스를 통해 기업간거래(B2B) 시장에서 성공을 노리고 있다고 전했다. .

일례로 게임회사 스마일게이트는 최근 하이퍼클로바X(HyperCLOVA X) 개발사인 네이버클라우드와 기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한대웅 스마일게이트 AI 센터장은 “이번 협업을 통해 스마일게이트는 네이버의 다양한 AI 기술과 서비스를 활용해 스마일게이트가 가상 인물, 창의적 AI 도구, 분석 AI 도구를 만드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HyperCLOVA X를 비롯해 우리에게 공개된 네이버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테스트와 연구를 진행하고, 결과가 좋으면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플랫폼 개발사뿐만 아니라 삼성SDS, LG CNS 등 IT 서비스 기업들도 기업 고객들이 다양한 형태의 제너레이티브 AI 서비스를 쉽게 도입할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 개발에 힘쓰며 제너레이티브 AI 사업에 대한 사업 추진력을 찾고 있다.

다음 달 삼성그룹의 IT 서비스 부문인 삼성SDS는 회사 임원, 전문가, 파트너를 초청해 제너레이티브 AI 시대의 회사 전략을 배울 예정이다. 회의에서 회사는 B2B 고객이 향상된 생성 AI 서비스를 사용하여 요구 사항을 충족할 수 있도록 하는 전략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LG그룹 IT서비스 계열사인 LG CNS도 제너레이티브 AI 개발 기업과 협력해 관련 서비스 출시에 나선다. LG CNS는 이미 미국 마이크로소프트의 제너레이티브 AI를 활용하기로 마이크로소프트와 계약을 체결했고, 미국 AI 기업 앤트로픽(Anthropic)에 투자한 바 있다. 이를 통해 고객이 인공지능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해외 AI 플랫폼 제공업체들도 한국의 생성 AI 제공업체들과 경쟁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지난 5월 알파벳 CEO 순다르 피차이(Sundar Pichai)는 구글의 생성 AI 서비스인 바드(Bard)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공개하고, 영어 외에 한국어와 일본어로 먼저 서비스한 후 더 많은 언어로 확장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피차이는 5월 10일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컨퍼런스에서 “이 분야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역동적이고 흥미로운 분야이며 기술의 최전선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CEO는 또한 구글 블로그에 한국 사용자가 소프트웨어 버그를 찾고 싶다면 한국어로 Bard와 대화할 수 있다고 썼는데, 이는 한국 시장이 서비스 우선순위에서 높은 순위를 차지하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서울에 있는 동료와 함께 작업하며 코드를 디버깅하고 있다고 가정해 보겠습니다. 그에게 버그 수정을 요청하고 코드에 한국어로 주석을 추가하여 팀원에게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그는 먼저 코드가 중복되었음을 인식한 다음 “제안합니다. 수정.” 개혁 이유를 설명하고, 요청하면 한국어 코멘트도 추가한다”고 적었다.

READ  2022년 6월에 재부팅할 가치가 있는 최고의 인디 RPG 게임 5선






















Written By
More from Ryeo Hae-Won
에드워드 콜 스턴의 동상은 브리스톨 시위대에 의해 대체되었습니다
에 의해 작성된 오스카 홀랜드, CNN 지난달 영국 브리스톨에있는 Black Lives Matter...
Read More
Leave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