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미일, 이번 주 첫 재무상 회의 개최

한미일, 이번 주 첫 재무상 회의 개최
  • Published4월 16, 2024

오석민의

서울, 4월 16일(연합) – 한국, 미국, 일본의 경제정책담당자들은 이번 주 워싱턴에서 첫 삼자회담을 개최하고 금융문제에 대한 삼자협력 강화와 경제위기에 대한 더 나은 대응책을 협의할 예정이다. 서울재무부는 화요일 세계경제의 과제에 대해 발표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한국의 최상목 재정부장관은 수요일(미국시간)로 예정된 자넷 엘렌 미국 재무장관 및 일본 스즈키 슌이치 재무상과의 회담 때문에 같은 날 워싱턴으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런 회의로는 첫 이번 회의는 한국의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덴 미국 대통령,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2023년 8월 메릴랜드주에서 개최되는 정상회담 중에 재무상 회담 를 시작하는 것으로 합의한 것에 따라 개최된다.

중동 위기와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인한 세계적인 공급망의 혼란과 불안정성의 증대, 금융정세의 불확실성 등에 대응하여 경제·금융문제에 관한 삼국간 협력을 어떻게 강화 할지가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여전히 높은 수준의 인플레이션이 계속되는 가운데 주요 국가의 정책.

재무부 제공의 이 파일 사진은 2024년 4월 4일 서울에서 개최된 경제회의에서 연설하는 최상목 재무상을 찍은 것이다(사진비매품)(연합뉴스)

최씨는 화요일부터 2일간에 걸친 20개국·지역(G20) 재무상·중앙은행 차관 회의에도 참석할 예정이며, 탄소 배출 실질 제로 목표 달성을 위한 민간 부문과의 협력의 필요성이나 방법론을 강조할 예정이다. 다국간 개발 은행 개혁을 중심으로 한 국제 금융 시스템 개선.

이와는 별도로 최씨는 화요일에 일본 측과 양자간 회담을 열고 외교관계가 설해지는 가운데 현안의 경제·금융 문제로 협력하는 방법을 모색할 예정이다.

최씨는 금요일 우크라이나 지원을 목적으로 한 원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며 올해부터 전쟁으로 황폐한 나라에 23억 달러의 중장기 지원책을 제공한다는 한국 정부의 결정에 대한 추가 조치를 발표할 예정 이다.

동성에 따르면 최씨는 우크라이나의 세르기이 마르첸코씨와 경제개발협력기금을 통한 대출지원에 관한 협정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한다.

동성에 따르면 최씨는 워싱턴 체재중 국제통화기금, 세계은행, 국제개발은행의 당국자 외에 세계적 등급평가회사 스탠다드 앤드 푸어즈 글로벌 레이팅즈의 당국자들과도 개별적으로 회담 할 예정이라고 한다.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메릴랜드 주 캠프 데이비드 대통령 별장에서 삼국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 회견에 참석하는 한국 대통령 윤석열, 미국 조바이덴 대통령,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 (사진은 8월 18일 촬영) 2023년.  (연합 뉴스)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메릴랜드 주 캠프 데이비드 대통령 별장에서 삼국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 회견에 참석하는 한국 대통령 윤석열, 미국 조바이덴 대통령,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 (사진은 8월 18일 촬영) 2023년. (연합 뉴스)

그레이스오@yna.co.kr
(끝)

READ  ASML과 삼성, 한국 공장 건설에 7억6000만 달러를 던지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