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학생회는 가족을 가깝고도 먼 곳으로 만듭니다.

Northwestern에서 한인 학생회는 고등학교 때부터 일부 회원의 정체성의 중요한 부분이었습니다.

Weinberg의 학생인 Harem Choi는 고등학교 3학년 때 Glenview에 있는 그녀의 집에서 Evanston을 방문하여 클럽의 연례 공연에서 그녀의 오빠가 공연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최씨는 태권도 시범을 비롯해 그룹의 환영 분위기와 퍼포먼스에 반했다고 말했다.

이제 최 씨는 KASA의 사내 이사장으로 예비 회원에서 집행 이사장으로의 여정을 마무리합니다. 그녀는 자신의 책임이 KASA 문화 형성을 포함한다고 말했습니다.

“저는 모든 클럽 회원들이 환영받고, 안전하다고 느끼고, 우리 지역사회의 일부라고 느끼도록 해야 합니다.”라고 최씨는 말했습니다. “저는 단지 우리 멤버 모두가 우리의 모든 행사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그들에게 안전한 공간을 제공하고 있는지 확인하고 싶을 뿐입니다.”

최씨의 상대는 KASA 사외이사 와인버그 제퍼슨 쇼 선임이다. Rutgers University에서 NU로 편입했을 때 그는 즉시 자신의 사회적 요구를 충족하는 “환영하는” KASA 동아리를 찾았다고 말했습니다.

2020-21학년도 KASA가 가상 또는 사회적 거리두기 행사만 주최할 수 있었던 때에도 Xu는 동아리에서 애정을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특히 “친구”(“친구”를 의미) 데이트를 즐깁니다. 이 데이트에서 고학년 학생들은 KASA 회원들이 서로 만날 수 있도록 Coffee Lab & Roasters 또는 기타 Evanston 시설에서 시간을 예약합니다.

Xu는 작년에 기금 모금 의장으로 KASA의 이사회에 합류했습니다. 그는 주로 NU 스포츠 경기 동안 동료 KASA 회원들과 매점을 운영하여 기금을 모금했습니다.

Shaw는 “이것이 내가 아는 대부분의 클럽과 내 친구들이 돈을 모으는 방법이다. 그것이 돈을 버는 가장 좋은 방법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들은 도움을 주기 위해 게임에서 1인당 $70에서 $80를 지불합니다. 따라서 20명의 회원(운영 할인)이 있으면 약 $1,600입니다.”

프랜차이즈 사업이 어려울 수 있지만 Shaw는 번 돈이 KASA 쇼를 포함한 향후 행사에 사용되기 때문에 즐긴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학년도에 들어서면서 Shaw는 클럽의 관대함이라는 유산을 이어가기 위해 해외 회장이 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KASA는 내가 통근에 적응하는 방법이자 Northwestern에 적응하는 방법이었습니다.[Kasa에서]가장 친한 친구와 룸메이트를 만났습니다.”라고 Shaw는 말했습니다. 미국인, 그 부분이 재밌습니다.”

READ  대한민국 최고의 올림픽 직업을위한 선거 캠페인은 명예 훼손으로 손상되었습니다

그에게 KASA의 중요한 측면은 한인 학생을 넘어서는 다문화 회원입니다. Xu는 중국인으로 밝혀졌지만 그는 두 클럽 주장 중 한 명입니다. 그는 클럽이 누구이든 관계없이 모든 사람을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KASA의 다문화 환경을 높이 평가하는 또 다른 사람은 Weinberg 2학년 Esther Tang입니다. 중국인 유학생인 그녀는 자신의 정체성에도 불구하고 동아리에서의 경험이 한국인 또래들과 비슷했다고 믿는다.

“관심 있는 분들을 위해 커뮤니티 결속 행사를 많이 기획하고 있고, 한국적인 면이 있다면 주최측에서 설명을 해주셔서 한국 문화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도 알 수 있습니다.” 탕이 말했다.

KASA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측면 중 하나는 가족 구조입니다. 한반도에는 삼국의 이름을 딴 신라, GGR, 백제의 세 가문이 있습니다. 각 가족은 100명이 넘는 사람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두 명의 가장이 있습니다.

클럽의 백제 가문 출신인 Tang은 가족 구조를 다른 KASA 회원들과 관계를 형성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보고 있으며, 그렇지 않았다면 연결되지 않았을 사람들과 대화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클럽이 종종 가족 간의 문제를 중심으로 행사를 진행한다고 말했습니다.

탕 씨는 “행사에 가서 ‘어머니’와 ‘형제’들을 만나고 가족 관계를 시작점으로 친해지는 게 재미있다”고 말했다. “겨울방학을 앞둔 다음 행사는 세 가족이 진저브레드 집을 짓는 대회가 될 것입니다. 그런 행사가 저에게는 매우 흥미로웠고, 저 또한 이렇게 가족들과 가까워질 수 있었습니다.”

이메일: [email protected]

트위터: @직원

관련 기사:

NU의 동아시아 학생 그룹은 거의 설날을 축하합니다

마르티네즈: 나의 한국인 정체성 재확인

아시아계 미국인 단체, 대학 지원 촉구 성명 발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