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경북도 시멘트공장 용광로에서 2명이 숨지고 6명이 중상을 입었다.

2020년 3월 북한 관영매체가 공개한 보령도 구모산 시멘트 공장의 모습. / 사진: 노동신문

데일리NK는 함경북도 보령군 금오산 시멘트 공장 고로에서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11월 24일 공장 내화물 부분의 용광로가 폭발해 노동자 2명이 그 자리에서 숨지고 6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화요일 데일리NK에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코모산시멘트공장은 현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의 첫해인 ‘인민경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투쟁’을 하며 낭비 없이 전력을 다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시각. 그들의 오븐을 수리하기 위해.

소식통은 공장 당위원회가 5개년 계획의 첫해 목표를 달성하는데 어려움이 있더라도 시설에 “절대”라고 촉구했다고 전했다. 특히 故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기일인 12월 17일까지 목표를 달성했다고 당에 알릴 수 있도록 공장을 이전 작업량의 2~3배로 가동할 것을 촉구했다.

따라서 작업자는 쉬고 교대로 작업하여 공장을 지속적으로 가동합니다. 마침내 11월 24일 오후, 용광로 중 하나가 폭발하여 8명이 사망하거나 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이에 공장 측은 국가가 추가 생산목표를 부과한 만큼 설비 과적을 의미하더라도 당의 과업을 수행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에 사고가 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함경북도당 위원회는 도내 1·2급 기업 간부들과 긴급 가상회의를 열어 사고 소식을 전했다. 위원회는 관리들에게 “인민의 경제” 목표를 달성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당은 노동자의 건강을 우선시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생산 시설이 근로자에게 충분한 휴식을 제공하고 시설을 적절하게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지역당은 이번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정확한 진단을 촉구했다. 이에 사회보장부 지방지부 검사와 지역조사단 합동팀은 사고현장인 고모산 시멘트 공장을 찾아가 가마 수리, 교대 근무, 사고 예방 조치 기록 등을 조사해 조사했다. .

지역당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석자들에게 보낸 서한에 담긴 목표를 ‘인식하고 확고하게 추구’하는 기관 간부들이 사명과 의무를 다하면 불행이나 불행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회의에서. “초기 3대 혁명의 제5차 회의.”

소식통은 불매운동당이 최근 사고로 중상을 입은 노동자들을 ‘꼭 구조하라’고 촉구했지만, 희생자들이 다시는 일할 수 없을 정도로 중상을 입었기 때문에 가족들은 한숨만 쉬고 있다고 덧붙였다.

READ  (2nd LD) 4차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9월에 7년 만에 가장 큰 일자리 추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