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 내성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도 찾을 … 진단 키트 개발

송고 시간2020-09-15 12:00




댓글

생명연 “다제 내성 바이러스와 결합력의 100 배 높은 항체 발굴”

다제 내성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검출 결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 = 연합 뉴스) 박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모든 약에 내성을 가진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검출 할 수있는 키트를 개발했다.

한국 생명 공학 연구원은 존 주연 · 이무운굔 · 간테쥰 박사 연구팀이 다제 내성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하나 인 ‘1223R / H275Y “돌연변이 감염 여부를 진단 할 수있는 키트를 개발했다고 15 일 밝혔다.

다제 내성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인플루엔자 A-H1N1 바이러스 (신종 플루) 중 항 바이러스제 인 오셀 타미 비르 (타미플루)와 자 나미 비르 (리렌자) 모두에 내성을 나타내는 바이러스이다.

1223R / H275Y 돌연변이 체는 인플루엔자 A-H1N1 바이러스의 표면의 뉴라 미니 데이즈 단백질이 돌연변이를 일으킨 바이러스이다.

뉴라미니데이즈 증식 된 바이러스가 밖으로 배출되도록 돕는 역할을하지만, 타미플루 나 리렌자는 뉴라미니데이즈 기능을 차단하여 바이러스가 나오는 것을 금지한다.

뉴라미니데이즈에 변화가 생겼을 경우 항생제의 억제 기능이 떨어져 저항력이 생기게된다.

그러나 뉴라미니데이즈의 표면 구조는 일반적인 독감 바이러스의 표면 구조와 비슷 검출 용 항체 개발에 어려움이 있었다.

연구팀은 변형 된 뉴라미니데이즈에 특이 적으로 결합하는 항체를 선별 하였다.

항원과의 결합력 측정 결과는 항체는 일반적인 바이러스보다 다제 내성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해 100 배 높은 결합력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개발 한 항체를, 종이, 바이오 감지 장치에 적용되며, 다제 내성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진단 키트를 개발했다.

다제 내성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진단 키트 검사 한국 생명 공학 연구원 연구팀
다제 내성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진단 키트 검사 한국 생명 공학 연구원 연구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진단 키트의 금 나노 입자에 항체가 뉴라미니데이즈 단백질과 결합하여 응집 현상이 발생하고 이에 따른 나노 입자의 색상 변화를 통해 육안으로 바이러스의 검출이 가능하다.

소량의 콧물을 이용하여 20 분 이내에 빠르고 쉽게 다제 내성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있다.

READ  [식약일보] 계란 연어 · 송어 등 비타민 D의 최고 공급 식품 6 개 선정

바이러스 농도에 따라 감지 선 어두운 정도도 달라 정량 분석도 가능하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7 월 9 일 자에 실렸다.

[email protected]

Written By
More from Aygen

화성은 지질 학적으로 살아있다

화성에는 이미 수많은 인류의 흔적이 있습니다. 우리에게 익숙한 사람들 중에는 많은 위기와...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