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준호, ‘모가디슈 탈출’ 촬영 중 스태프의 헌신에 감동

배우 호준호가 ‘모가디슈를 탈출하다’에서 소말리아 주재 북한 대사 림영수 역을 맡았다. [LOTTE ENTERTAINMENT]



‘부당'(2010), ‘베를린 파일'(2013), ‘베테랑'(2015), ‘군함도'(2017) 등을 연출한 료승완 감독이 열한 번째 장편으로 돌아온다. 영화. 소말리아 내전 당시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모가디슈 탈출’이 수요일 개봉했다.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발이 묶인 남북 대사관 직원들이 전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뭉쳤다.

지난주 기자간담회에서 료는 제작사 덱스터 스튜디오에서 프로젝트를 보여줬을 때 프로젝트에 대한 관심이 촉발됐다고 말했다. 감독은 자신의 연구를 마친 후 실제 인물과 그들이 Mogadishu에서 탈출하기 위해 견뎌야 할 것에 더 매료되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리오는 “노동자들이 살고 있는 특별한 조건이었고 그들이 느꼈던 절망, 황량함, 공포를 적절하게 묘사하는 것이 내 마음을 지쳤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또한 촬영의 순수한 스케일로 인해 개별 캐릭터의 감정을 간과하지 않으려고 노력했습니다. 어떻게 하면 관객들이 캐릭터와 그들의 마음가짐에 집중하게 할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 영화는 감독이 ‘베를린 파일’을 작업하면서 형성한 북한에 대한 인식의 전환점이었다.


료는 “‘베를린 기록’ 이후 관객들이 북한 사투리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는 의견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답변에서 내린 결론은 오늘날의 젊은 세대가 국가를 다르게 바라보는 것입니다. [from the prior generation]. [They see] 북한은 다른 나라로서 두 나라를 다시 통일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 어렸을 때 언론을 통해 북한의 사투리와 말을 자주 들었다. 물론 우리나라는 여전히 대중문화 참고서에 자주 등장하지만 대부분 오락을 위해 웃음을 유발한다. 저에게 흥미로운 점은 우리의 주요 행사장인 모가디슈가 여전히 출입금지 도시이고 북한의 평양도 마찬가지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북한을 이 영화와 완전히 독립된 나라로 보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영화는 소말리아 내전이 계속되는 가운데 코로나19가 대유행되기 전인 2019년 하반기, 4개월에 걸쳐 모로코에서 촬영됐다. 한국중앙일보는 두 주연배우 한신성 역의 김윤석과 북한 대사 임용수 역의 허준호를 만나는 기회를 가졌다. 인터뷰에서 두 사람은 각자의 개성과 해외 촬영, 수백 명의 외국 배우들과의 작업 비하인드에 대해 이야기했다.

배우 허준호가 ‘모가디슈 탈출’ 제작진을 칭찬했다.

허씨는 “해외 촬영 경험이 있고 무엇을 기대해야 할지 알고 있는 것처럼 느껴졌지만 모가디슈는 확실히 달랐다”고 말했다. 아침에 함께 식사를 하는 것부터 저녁에 방에서 토론하는 것까지 배우부터 스태프의 막내까지 모두가 매우 헌신적이고 모든 것이 잘 정리되어 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보통 촬영을 위해 밖에 나가면 며칠 지나면 모두가 긴장을 풀고 이따금 함께 술에 취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는 모두가 프로젝트에 충실한 모습을 보여 놀랐습니다. 대본 공부를 할 시간이 많았고, 잠시 후 김윤석 씨에게서 전화가 와서 밥 먹으러 가자고 했다. 우리는 영화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고, 그리고 우리는 조인성이라는 또 다른 문을 두드리는 소리를 듣습니다. 그는 우리에게 커피를 만들어 주었고 우리는 일에 대해 이야기할 것입니다. 아주 조용한 시간이었고, 우리는 이따금 술을 마셨지만 결코 그것을 극복하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프로였고 우리 프로젝트에 충실했으며 김, 동물원, 정만식, 류 감독 등 뛰어난 재능을 가진 배우들이 열광적으로 영화에 대해 토론하는 것을 지켜봤습니다. 그들을 보는 것은 너무 재미있었습니다.

Huo는 “나는 영화를 홍보하기 때문에 실험을 위해 설탕을 바르는 것이 아닙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있는 그대로 말해요. 보통 2주, 3주 차에는 사고가 납니다만, 제 경력 처음으로 무사고 그룹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모가디슈 제작진들의 의지에 박수를 보냅니다.” 제 꿈을 이룬 작품이었고, 우리 영화 역사의 새로운 장이 시작되는 것 같아요.”

배우 허준호는 훌륭하지만 자상한 북한 대사로 가족과 대사관 직원들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LOTTE ENTERTAINMENT]

배우 허준호는 훌륭하지만 자상한 북한 대사로 가족과 대사관 직원들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LOTTE ENTERTAINMENT]

허씨는 대본을 읽기도 전에 북한 대사의 역할에 ‘예스’라고 말한 것을 기억한다.

허 감독은 “회사를 통해 료 감독을 만났고 식당에서 만났던 기억이 난다. “류 감독이 스토리를 설명하며 제 역할을 소개했고 현재 대본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상하게도 료의 표정에서 저를 감동시키는 무언가가있었습니다. 그는 정직했습니다. ”

READ  Space Sweepers 2의 송중기와 김태리? 우리가 알고있는 것은 다음과 같습니다.

훌륭하지만 배려심이 깊은 북한 대사관 직원 그룹의 지도자 림용수를 연기한 것에 대해 Hoh는 그 경험을 “고통”으로 가득 차 있다고 묘사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리더로서 필요한 자질이 없다”고 말했다. “때로는 참을 수 있지만, 이 사람은 그룹의 모든 구성원을 안전하게 하기 위해 노력하는 리더입니다. […] 꼬마 조언자 태준기보다 융통성도 있다고 생각함 [played by actor Koo Kyo-hwan] 시스템 밖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나이가 들수록 가족과 야외에서 더 많은 자유 시간을 보내면서 더 여유로워졌다고 생각합니다. 캐릭터에 몰입하기 위해 촬영장에서 아역배우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려고 노력했다. [who portrayed Huh’s grandchildren]. 개인적으로 나이가 들수록 여유로워지기 때문에 그의 캐릭터를 형성하는 데는 내 경험과 약간의 상상력이 필요합니다.”

류승완 감독의 열한 번째 장편영화는 남북전쟁 당시 소말리아에서 탈출하기 위해 함께 일했던 남북 대사관 직원들의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LOTTE ENTERTAINMENT]

류승완 감독의 열한 번째 장편영화는 남북전쟁 당시 소말리아에서 탈출하기 위해 함께 일했던 남북 대사관 직원들의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LOTTE ENTERTAINMENT]

하지만 훠궈는 자신이 끊임없이 자신을 의심하고 감독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다고 인정했다.

“나는 항상 사람들에게 [my scenes] 그들은 너무 옳아서 성가신 모니터 모니터였습니다. 배우에게 “감독님께 많이 의지했다”고 설명했다.

57세의 이 배우는 자신의 역할에서 선과 악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드는 것으로 유명하며, 특히 카리스마나 악역을 연기할 때 발산하는 위협적인 아우라로 유명합니다. 그는 최근 Netflix의 “킹덤”(2019-) 시즌 2에서 좀비 로드 안현을 연기했습니다.

그러나 인터뷰 도중 배우가 웃고 있었다.

“나이가 들면서 내가 하는 모든 역할과 모든 프로젝트가 점점 더 가치가 높아집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현장에서의 매일이 마지막인 것 같아요. 아직도 저를 생각해주시고 작품에 선택해주시는 분들이 있어서 너무 감사해요. 영화 작업이 훨씬 재미있어졌어요. 영화제작은 이런 말을 하기 위한 것이지만, 영화산업에서 주 52시간 근무제를 부과하는 것은 부정적인 것보다 긍정적인 것 같아요. 지금은 시간당 작업을 하기 때문에 글꼴과 어도비를 세심하게 준비해야 하는 부담을 더 많이 느낍니다. 대본을 공부할 시간이 더 많기 때문에 더 헌신적이고 책임감 있게 [in my free time]. ”

READ  BLACKPINK의 Rosé, 그녀가 고등학교에 가고 싶었던 이유를 밝힙니다.

작사 이재림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