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무인선박 개발 계획

현대중공업이 2030년까지 무인선박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미지 제공: 현대중공업

서울, 4월 8일(UPI) – 현대중공업은 2025년 원격조종선, 2030년 완전자율주행선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에 본사를 둔 회사는 목요일 이상균 CEO가 직원들에게 자신의 YouTube 메시지에서 이러한 목표를 밝혔습니다. 현대중공업은 세계 최대 조선업체다.

또한 이 회장은 매출을 2021년 72억 달러에서 2025년 130억 달러, 2030년 170억 달러로 늘리겠다는 회사의 장기 목표를 밝혔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자율선박 개발은 해양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최적의 항로를 발굴해 효율성을 높일 수 있어 최우선 과제 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오랫동안 이 기술을 연구해 왔다”며 “다른 업체들도 기술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2020년, 한국 정부는 2025년까지 운영될 예정인 1억 3,300만 달러 프로젝트인 자율주행 선박 기술 개발에 착수했습니다.

올해 초 Nippon Corporation과 Mitsubishi Shipbuilding Corporation은 일본에서 728피트 페리를 위한 완전 자율 선박 항법 시스템을 의뢰했습니다.

또한 전 세계의 기업들은 센서, 시스템 통합, 무선 모니터링을 포함하여 원격 및 자율 운영에 필요한 기술에 대한 연구를 수행했습니다.

이 목록에는 Kongsberg, Toshiba, Rolls Royce, Mitsubishi Heavy Industries, BAE Systems 및 ABB와 같은 회사가 포함됩니다.

IMO는 자동화 수준이 다양한 선박에 대한 규제 프레임워크입니다.

예를 들어, 조직은 2018년 선박 안전 법규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으며 작년에 규정 로드맵을 마련했습니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공학과 교수는 “지상에서의 자율주행차와 하늘을 나는 무인항공기처럼 머지않은 미래에 바다에서도 자율주행 선박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화 인터뷰.

그는 “사실 자율주행 기술은 자동차보다 선박에 더 중요하다. 하지만 무인선박을 개발할 때는 어떤 사고도 해상에서 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보다 복잡한 기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READ  이 신생 기업은 오아후 섬의 발전소와 경쟁하기 위해 폐기물 에너지 발전소를 건설하기를 원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