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의회, 아시안게임에 게양된 북한 국기 옹호

협의회, 아시안게임에 게양된 북한 국기 옹호

항저우, 중국 – 아시아올림픽평의회는 중국이 국제 반도핑 규정을 준수하지 않아 금지됐음에도 불구하고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북한 국기를 계속 게양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세계반도핑기구(World Anti-Doping Agency)는 북한이 효과적인 테스트 프로그램을 시행하지 못했다고 판단한 후 2021년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제외한 모든 주요 스포츠 행사에서 깃발 게양을 금지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토요일 항저우에서 열린 개막식에서 북한 선수들은 자랑스럽게 깃발 뒤에서 걸었고, 대회와 선수촌에 깃발이 전시되었습니다.

란디르 싱 아시아올림픽평의회 의장대행은 아시안게임 주최측과 북한이 세계반도핑기구(WDA)와 논의 중이지만 깃발은 여전히 ​​펄럭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요일 기자들에게 “북한은 세계반도핑기구(WDA)에도 서한을 보내 입장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저희 쪽에서도 설명을 드리고 있습니다. 지금 북한기가 펄럭이고 있으니 앞으로 어떻게 될지 지켜보겠습니다. 말씀드리자면, 모두가 참여하고 모두가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저희의 의도입니다. 참여.”

세계반도핑기구(WDA)는 성명을 통해 북한이 여전히 반도핑 규정을 준수하지 않고 있으며 아시아올림픽평의회(Olympic Council of Asia)가 제재를 집행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도핑방지기구는 “개회식 후 WADA는 아시아올림픽평의회에 서한을 보내 이들의 의무를 상기시키고 적절하게 규정 준수 절차가 열릴 것임을 알렸다”고 밝혔다.

항저우 아시안게임은 2018년 자카르타 대회 이후 북한이 참가하는 첫 국제 종합스포츠 대회다.

북한은 2022년 말까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출전 자격이 정지됐고, 지난해 도쿄 하계올림픽에도 대표팀 파견에 실패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도 출전하지 못했다.

아시안게임은 원래 러시아와 벨라루스에서 최대 500명의 선수가 참가할 예정이었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양국 선수단의 출전이 대대적으로 금지됐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그러나 IOC는 항저우 올림픽을 앞두고 '물류적' 문제로 참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Singh은 선수들이 “매우 환영한다”고 말했으며 향후 아시아 대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 두었습니다.

Written By
More from Sam Seungri
이란, 여성 포함 한국 예선 팬들에게 아자디 스타디움 개방
10월 5일 – 2년간의 금지령이 내려진 이란 여성은 10월 12일에 경기장에 복귀하고...
Read More
Leave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