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한국이 데비스 컵 결승에 진출 | 테니스 뉴스

시드니: 전호 오픈 더블 스챔피언인 타나시코키나키스가 결정적인 싱글 슬러버를 획득하여 28회 우승자인 호주를 토요일 데비스컵의 다음 스테이지까지 파워업했다. 한국도 오스트리아를 쓰러뜨리고 성적을 올렸습니다.
레이튼 휴잇의 호주인은 2일째에 헝가리와 1-1로 무승부를 했고, 퍼비언 말로산과 마테 발크스가 존 피어스와 루크 사빌을 혼란시켜 더블스를 6-4, 6-4로 클린치했다. 후에 고전을 강요당했습니다.
그러므로 세계 번호 30의 알렉스 데미노는 충돌을 유지하기 위해 35위의 마톤 후크소비치를 이겨야 했다. 시드니의 켄 로즈 월 아레나에서 난폭한 군중에 힘입어 7-6 (7/4), 6-4로 싸웠습니다. .
코키나키스는 7년 전에 데비스 컵에서 마지막으로 플레이했지만 올해 애들레이드에서 첫 ATP 싱글 타이틀을 획득하고 닉키리오스에서 전호 오픈 더블스 왕관을 획득한 후 리콜되었다.
무승부로 그는 스키퍼 휴잇의 믿음을 6-4, 6-4로 승리했다.
“나를 믿었던 레이튼에게 감사한다. 내가 놀고 나서 오랜만에 집에서 다섯 번째 고무를 하는 것은 훌륭했다”고 그는 말했다.
데미노는 “우리는 큰 자부심과 열정을 가지고 있으며 호주 데비스 컵 팀으로부터 신뢰할 수 있는 것 중 하나는 결코 포기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에서는 65위 권승우가 오스트리아 143위 데니스 노백을 7-5, 7-5로 내려 한국을 석권했다.
이들은 또한 남지성이 송민규와 합쳐 알렉산더 엘러와 루카스 미들러를 복식으로 6-4, 6-3으로 꺾고 권에게 마무리하는 데 필요한 플랫폼을 준다. 1로 무승부 2일째에 들어갔다.
토요일에 12개의 데비스컵의 태국이 결정되고 승자는 결승으로 진행됩니다. 결승의 첫 단계는 9월에 16개 팀에서 아직 결정되지 않은 곳에서 진행됩니다.
크로아티아, 영국, 세르비아는 이미 끝났으며, 데비스 컵의 수장은 다음 주 우크라이나의 침략에 시달린 후 수비 챔피언의 러시아를 대체할지 여부를 결정합니다.
이 16개는 11월 준준결승에서 8개로 좁혀진다.
10대 카를로스 알칼라스와 베테랑 로베르토 바우티스타 아구트가 첫날 승리를 거둔 후, 6번 챔피언인 스페인은 토요일 말에 마르베야에서 루마니아를 2-0으로 선도한다.
프랑스도 포에서 에콰도르를 2-0으로 이끌었고, 네덜란드는 헤이그에서 캐나다를 2-0으로 이끌었다.
테일러 플리츠가 이끄는 미국과 디에고 슈워츠만의 아르헨티나는 각각 콜롬비아와 체코 공화국과의 대결에서 같은 어드밴티지를 즐긴다.
그러나 다른 관계는 일대일로 잘 준비되어 있으며 세계 3위 독일인 알렉산더스 베레프가 리오에서 브라질의 티아고 몬테이로와의 크런치 크래시를 향해 설정되었다.
세계 8위의 캐스퍼 루드도 노르웨이의 진보를 돕고자 하는 카자흐스탄의 알렉산더 브브릭과 오슬로에서 심각한 싸움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READ  Lunar Lake : 인도에서 5 만 년 된 호수로 분홍색으로 변했으며 전문가들은 정확한 원인을 모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