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데미쿠 재해에도 일 사망자는 오히려 감소했다. 코로나의 ‘역설’

일본에서의 사망자 수가 올해 들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코로나 19) 환데미쿠 (세계 대유행)에 나타난 의외의 결과 다. 이것은두고 선제 적 감염 방지 대책이 다른 질병을 예방하는 효과로 이어졌다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있다.

올해 사망자 2009 년 이후 첫 감소
호흡기 질환 사망자 수를 준 것이 가장 큰 영향
대면 접촉 감소, 따뜻한 겨울에도 원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코로나 19) 확산으로 일본 7 개 광역 자치 단체에 비상 사태가 선포 된 4 월의 도쿄 번화가 인 가부키쵸에서 경찰관이 행인에게 외출 자제를 요청하는 활동을 있다. [연합뉴스]

12 일 마이니치 신문이 후생 노동성의 통계를 분석 한 결과 올해 1 ~ 7 월 사망자 수는 79 만 5807 명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81 만 3805 명보다 1 만 7998 명 줄어든 수치 다.

최근에는 매년 사망자 수가 증가하고 있던 것과 비교하면 이례적인 현상으로 풀이된다. 전년 대비 사망자 수가 감소하여 2009 년이 마지막이었다. 이후 매년 1 만 7000~3 만 3000 명이 증가 해 지난해 총 사망자 수는 138 만 1093 명에 달했다.

올해이 같은 수치는 호흡기 질환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감소와 관련이있다. 마이니치 신문은 “지난해 1 ~ 5 월에 비해 올해 같은 기간은 질환의 사망자 수는 9066 명 감소했다. 사인별로 보면, 가장 큰 폭의 감소였다”며 “여기에 독감 2270 명, 폐렴 5863 명이 포함돼있다 “고 전했다.

후생 노동성 관계자는이 매체에 “코로나 19 예방 대책으로 외출을 삼가거나 사회적 거리를 두지 만 이루어지고 감염으로 인한 호흡기 질환도 감소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전년 대비 월별 기준으로 1 월 사망자 수의 감소 폭 (8794 명)가 7 월까지 감소세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도이 같은 분석을 뒷받침한다. 중국에서 코로나 19 감염이보고 된 일본 내 첫 확정이 나오는 등 바이러스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는 시작하고 다른 질환을 예방하는 데에도 영향을 미친 것이다.

다음으로 감소폭이 컸다 달은 5 월 전년 대비 3635 명 감소했다. 비상 사태가 선포 된 이동 및 인적 이동이 크게 감소했던시기였다.

일본 도쿄도가 주말 외출 자제를 요청했다 첫날 인 지난 3 월 28 일, 도쿄 시부야 (시부야)의 관광 명소 스크램블 교차로에 인적이없고 느슨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일본 도쿄도가 주말 외출 자제를 요청했다 첫날 인 지난 3 월 28 일, 도쿄 시부야 (시부야)의 관광 명소 스크램블 교차로에 인적이없고 느슨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마이니치 신문은이 외에도 기후의 영향이 사망자 감소의 원인으로 작용 한 적이 있다고 분석했다. 올해 초 일본의 겨울은 1946 년 기상 측정이 시작된 이후 가장 따뜻했던 것으로 기록되었다.

니시우라 히로시 (니시우라 히로시) 교토 대학 교수는 마이니치 신문에 “작년 말과 올해 초겨울 계절성 인플루엔자 (독감) 유행이 발생하지 않는 점도 하나의 요인”이라며 “독감 자체에 사망하기도하지만 독감 이 순환기와 소화기 등의 문제를 일으켜 죽음에 이르는 경우도 많다 “고 말했다.

李根坪 기자 [email protected]


READ  SpaceX 귀국 : 우주 비행사들은 열대성 폭풍에도 불구하고 물로 향합니다.
Written By
More from Arzu

푸틴이 싫어하는 뉴스, 깨어났다 나발 군 “러시아에 돌아”

독극물 테러를당한 지 18 일만에 깨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최대 정적 알렉세이...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