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8일 한국준안 데일리 사설)

미국 정부는 2월에 예정된 베이징 동계 올림픽을 외교적으로 보이콧하기로 결정했다. 동계 올림픽이 시작되기 약 50일 전에 이루어진 보이콧의 결정은 미국이 개회식과 폐회식을 포함하여 선수만을 대회에 파견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백악관 보도관 젠사키는 외교적 보이콧의 이유로 “중국에서 진행 중인 제노사이드와 신강 위구르 자치구에서 인도주의 죄 및 기타 인권 침해”를 꼽았다.

베이징 올림픽을 외교적으로 보이콧하겠다는 미국 정부의 결정은 오래전에 예상되었다. 예상대로 조 바이덴 정부는 올림픽의 정치적 착취에 대한 비판을 피하기 위해 전반적인 보이콧이 아닌 외교적인 보이콧을 선택했다. 미국 정권에 남아 있는 것은 동맹국으로부터의 지지를 모으는 것이다. 이 문제는 목요일과 금요일에 개최되는 민주주의 정상 회담과 다음 주 런던에서 개최되는 G7 외상 회의에서 확실히 다룰 것입니다.

한국은 기로에 서 있습니다. 정부는 서둘러 결정을 내릴 필요는 없지만 어느 시점에서 결정을 내리는 것을 피할 수 없습니다. 현명하고 실용적인 외교가 필요하기 때문에 시대 정신을 주의 깊게 읽어야 합니다.

우선, 정부는 중국의 인권 문제를 무시할 수 없다. 따라서 영국, 캐나다, 호주는 미국 십자군에 합류하고 있습니다. 유럽 ​​연합은 이미 대회를 보이콧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문재인 정권은 먼저 한국의 국가적 명성을 선진국의 일원으로 생각해야 한다. 정부가 보이콧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하더라도, 그 결정은 국제사회에 의해 존중되어야 한다. 그러나 정부는 인권보다 더 강력한 원인을 찾을 수는 없다.

한국이 잘못된 결정을 하면 국익과 이미지가 손상될 것입니다. 전례가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5년 천안문 광장에서 연단에 오르고, 시진핑 중국 대통령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중국 군사 퍼레이드를 관찰한 후, 장면이 전세계에 생방송된 후 서양사회는 감명을 받았다. 아니었다.

한국 측에서는 게임의 외교 보이콧은 매우 어려운 결정입니다. 월정권이 북한 김정은 총리를 협상 자리에 데려가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정부는 선전포고를 실현하기 위해 모든 외교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아무데도 가지 않는다. 월정권은 베이징 외교 스턴트를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꿈에서 깨어나야 한다.
(끝)

READ  연구에 따르면 Covid-19에 구호 기금을 할당하면 흑인 커뮤니티가 단축 될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