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7세, 서울외 거주

17세, 서울외 거주
  • Published6월 8, 2024

데이비드 A 티자드, 아이비 초

걷는 것을 좋아하는 십대 소녀로서 순천에서 사는 것은 매우 지루합니다. 제 나이의 인간에게는 오락이 거의 없습니다. 언제나 같은 지역, 같은 거리, 같은 사람들과 보내는 것뿐입니다. 모든 것이 친숙합니다. 새로운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인생은 “같은”이라는 단어로 표현됩니다.

때때로 우리 세계는 모든 뿔에 추억이 있고, 모든 얼굴이 우리가 이미 알고있는 이야기를 말하는 이러한 좁은 골목에 갇혀있는 것처럼 느낀다. 낯선 사람은 없다. 만나는 모든 사람들이 우리가 아는 누군가를 알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나는 안심하지만 동시에 친근감은 답답하게 느낄 수도 있다. 마치 도시의 눈이 항상 나를 보고 있는 것 같다. 사춘기 십대들에게는 이중으로 힘들다. 익명성은 도시에 사는 사람만이 알고 있는 사치스러운 것이다.

그리고 인생에서 재미있는 것은 모두 서울에있는 것 같습니다. K-POP 아이돌 콘서트, 팝업 스토어, 유원지, 세련된 카페 등. 나와 친구들이 서울에 있을 때마다 무작위 거리, 사람들의 얼굴, 옷에서 눈을 뗄 수 없습니다. 콘크리트 정글과 사람 혼잡. 순천 출신의 인간에게는 솔직히 말해서 서울 지하철조차 조금 두근두근합니다. 교통과 버스에 익숙해지면, 지하에 숨어 거리를 빠르게 횡단한다고 생각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여기 순천은 계속 남쪽 편입니다. 말 그대로, 나라의 반대편입니다. 그러므로 서울 사람들은 내 집이 얼마나 먼지에 놀라운 일이 많다.

슬로우 라이프

순천에서의 삶의 속도는 분명히 천천히 정신적으로 피곤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양날의 검으로 편안함과 지루함을 모두 제공합니다. 그러나 내가 때때로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멋진 것들이 여기에 있습니다. 이 지역의 자연의 아름다움은 숨이 막힐 정도입니다. 콘크리트는 지나가는 계절의 색으로 바뀌고 K-POP은 새의 울음소리로 바뀝니다. 자전거를 대여하여 불과 20분 만에 베이에 도착합니다. 해변은 버스로 가깝고 학생은 100원뿐입니다. 센트럴 파크나 그와 비슷한 장소에 있다고 상상하면서 여유롭게 즐길 수 있는 큰 공원이 있습니다. 매트 위에 누워 높은 푸른 하늘을 바라 보는 것은 천국처럼 보입니다. 그리고 설날에는 산에서 일출을 볼 수 있습니다. 여기서 생활은 한가롭습니다. 큰 도시의 번잡함이 아닙니다. 천천히 조용하지만 나름대로 멋집니다.

READ  파워하우스 차이나는 9번째 타이틀을 추구하며 정상회의 충돌로 한국 눈 처녀 승리

순천은 도시의 번잡함과 자연의 부드러운 아름다움이 융합되어 있기 때문에 나에게 특별한 장소입니다. 혼잡이나 교통 정체로 스트레스를 느낄 필요가 없습니다. 단지 걷거나 들판에 누워서 여유롭게 할 수 있습니다. 항상 마음이 흩어져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되는 일도 없습니다.

아이비 초 제공

경쟁

서울에는 치열한 경쟁을 포함한 모든 것이 모여 있습니다. 부자가 사는 곳이기도합니다. 그리고 여기 한국에서는 비교문화가 매우 뿌리 내리고 있습니다. 우리는 항상 주변 사람들과 싸우고, 항상 자신의 입장을 생각하고, 가족, 카페, 교실 등 계층 구조에서 자신의 위치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저도 이것에 면역이있는 것은 아닙니다. 아무도 그렇지 않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모두 가능한 한 다른 사람들을 따라잡으려고 합니다.

동기 부여는 좋은 것입니다. 자신을 더 잘하고 약점을 극복하고 싶다는 마음을 가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우리나라와 국민이 이렇게 단기간에 크게 발전한 것은 놀라운 일입니다. 그러나 같은 이유로 우리는 도대체 어떻게 되어 버렸습니까? 경쟁 사회가 되어 버렸습니까? 타인이 만든 게임에서 필사적으로 승리를 잡으려고 하는 바보 같은 생물일까요? 나에게는 매우 자멸적인 느낌이 듭니다. 물론 승자도 있습니다. 그들에게 만세! 하지만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되는가? 이길 수 없었던 사람은 어떻게 될까요? 미로에서 잃은 쥐는 어떻게 될까요?

순천에서의 삶의 장점은 사물이 훨씬 천천히 진행된다는 것입니다. 그 덕분에, 나는 과도하게 흩어지거나 항상 삶에 쫓기지 않습니다. 대신 자신의 내면을 바라볼 기회가 있습니다. 나는 세상의 눈과 다른 사람의 삶뿐만 아니라 자신을 보는 법을 배웁니다. 때때로 그것은 싫어하는 곳과 마주하고 어려운 진실과 반성을 다루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것은 중요합니다 (물론 조금 싫어하는 것도 있습니다). 그러나 궁극적으로는 어떻게 하면 ‘더 나은 자신’이 되어 자신을 정말로 아는가를 생각할 여유가 태어납니다. 이것이 우리 모두가 해야 할 일이 아닌가?

사회에서 멀리, 사회가 당신에게 생각하고 존재하고 행동하도록 명령하는 모든 것에서 벗어나면 더 내면적이고 더 깊은 가치를 찾는 데 집중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다른 사람이 느끼면서 무시하기로 선택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함으로써 우리 자신을 더 잘 이해할 뿐만 아니라 우리 주위의 사람들, 친구, 가족, 동급생을 더 잘 볼 수 있습니다.

READ  한국의 카카오가 2 개의 미국의 스토리 텔링 응용 프로그램을 9 억 5000 만 달러에 구입

사실, 순천이나 다른 작은 마을에 살기의 가장 좋은 점 중 하나는 내가 진정으로 어떤 인간인지 알기 쉽고 가족이나 사회가 나에게 원하는 것이 아니라 당신이 원하는 것이 될 것을 목표로 할 수 있습니다. 여기는 내가 마음의 평안을 찾을 수있는 곳입니다. 내 자신의 마음의 평안입니다.

내 노래 끝

“당연하다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주위를 둘러보라. 불평을 그만두고, 그 땅에 무언가를 쌓아라. , 아토모스피어의 ‘Say Shh’라는 곡의 가사다. 그들은 지구의 반대편 도시에 대해 말했지만 2024년 한국에서의 생활에 대해 뭔가를 깨달았다.

저는 고향을 비판하는 것에 익숙해졌고, 항상 다른 도시에 눈을 돌렸습니다. 언론은 서울의 삶에만 초점을 맞추어 이를 조장했다. 그러나 그 노래는 나에게 왜 내 고향을 소중히 여기고 그 아름다움을 보는 법을 배우지 못했는지 자문했다. 결국 이것이 내 모습이며 내 출신지입니다. 물론 순천은 완벽하지 않다. 그리고 보고 싶은 일이나 하고 싶은 것은 항상 있습니다. 그러나 나는 인생이 나에게 준 편안함에 감사해야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저를 둘러싼 자연스럽게 감사해야 합니다.

한국에서는 서울 이외의 장소는 모두 ‘지방’이라고 부르는 경향이 있습니다. 부산이나 대구 등 대도시에서도 그렇게 부를 수 있습니다. 시골에서 행복하게 되기보다는 서울에서 불행해지는 편이 좋다는 사람도 있다고 들었습니다. 그것은 우리가 페이스를 떨어뜨려 주위를 둘러보려고 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이 지구, 자연에서 태어난 것에 감사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즐거운 곳입니다. 이 기사가 대도시 이외에 한국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마음에 울려 퍼져 나와 같이 자신의 고향을 사랑하고 받아들이는 계기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당신의 고향은 당신 자신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아무것도 나쁜 것이 아닙니다.

아이비 초는 스카이섬 인터내셔널 그리스도인 스쿨의 2학년입니다.

데이비드 A 티자드는 한국학의 박사 학위를 갖고 서울여대와 한양대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그는 사회문화평론가이자 음악가이기도 합니다. 그는 약 20년간 한국에 살고 있습니다. 그는 또한 온라인으로 시청할 수 있는 ‘한국 디콘스트럭션’ 팟캐스트의 호스트이기도 합니다. 연락처는 [email protected]입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