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042년에는 한국인 10명 중 1명이 외국인일 가능성

2042년에는 한국인 10명 중 1명이 외국인일 가능성
  • Published4월 11, 2024
한국 회사의 외국인 근로자

통계청은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 수가 앞으로 꾸준히 증가해 2042년에는 전체 노동인구의 10.1%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목요일 밝혔다.

통계청 전망에 따르면 우리나라 총인구는 2022년 5,167만명에서 2042년 4,963만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기간 내국인은 전체의 5000만명(96.5%)에서 4677만명(94.3%)으로 줄어든다.

국내에 3개월 이상 체류하는 외국인은 전체의 165만명(3.2%)에서 285만명(5.7%)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정부는 높은 시나리오에서 2042년까지 외국인 수가 전체의 6.9%인 361만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한복을 입고 서울에서 봄꽃을 즐기는 외국인들 (뉴스1 제공)

근로연령층에서 나타나는 현상

이 기관은 노동 연령층에서 인구통계학적 변화가 눈에 띄게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15~64세 인구는 2022년 3,527만명에서 2042년 2,573만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취업연령 외국인이 147만명에서 236만명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전체 노동인구에서 이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4%에서 8.4%로 두 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녀는 높은 시나리오에서 노동 가능 연령의 외국인 수가 294만명에 달해 전체 노동 인구의 10.1%에 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천국제공항 이주노동자

연령별로 분류하면 2042년에는 우리 국민의 36.9%가 65세 이상이 된다. 근로연령층은 55%, 14세 이하 인구는 8.1%가 된다.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2022년 889만명에서 2042년 1,725만명으로 두 배 증가한다.

2042년에는 외국인 노인이 전체 외국인 인구의 12.1%를 차지하고, 근로연령층이 82.6%, 14세 이하가 5.3%를 차지하게 된다.

통계청에 따르면 이주민 출신 주민(외국 국적자, 부모 중 한 명이 외국 국적을 가진 사람)은 같은 기간 220만명에서 404만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 전체 인구에서 이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4.3%에서 8.1%로 높아진다.

이민국에 따르면 14세 이하 이민자 배경의 청소년 수가 34만 명에서 47만 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외국인들이 한국의 국영 학원에서 한국어 수업을 받고 웃는다.

세계에서 가장 낮은 출산율

우리나라가 급속한 고령화와 만성적인 저출산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인구변화에 대한 기대가 오고 있다.

하락세에 갇힌 나라는 출산율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2023년 0.72 중 전 세계가 발표한 2년 연속 최저치다 그리고 인구통계학적 심연을 향해 나아가는 경주입니다.

READ  재무 장관은 대규모 수력 발전소에 대한 국가 자금 지원이 '중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출산율은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자녀 수를 측정한다.

더욱이 통계청에 따르면 아시아 4위 경제대국인 한국의 출생아 수는 2023년 23만 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7.7%, 10년 전보다 절반으로 줄어든 것이다.

에 쓰기 강경민 [email protected]
이 글은 남인소님이 편집하였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