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회 연속 올림픽 개최, 한국·일본·중국의 글로벌 영향력 높아져


김진준 주중 대한민국 대사관 차관보, 주중한국문화원 원장. 사진: Lin Luwen/GT

편집자 주:

2015년, 중국은 2022년 동계 올림픽 유치에 성공했고, 한국은 최근 수십 년 동안 스케이트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최근 글로벌타임즈(GT) 기자 Shan Jie, Zhao Jucheng, Lin Luwen이 주중 대한민국 대사관 참사관이자 주중 한국문화원 원장인 Kim Jinjun(김)과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김 위원장은 동북아의 동계스포츠 부상, ‘그린올림픽’에 대한 이해, 한중 인적교류에 대해 연설했다.

GT: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시작되기 전에 사용되었던 경기장을 방문하셨나요? 당신의 인상은 무엇입니까?

김: 2021년 3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올림픽 시설을 방문하기 위해 외교 사절을 초청했습니다. 첫날 우리는 베이징 북부 교외의 옌칭구에 있는 올림픽 빌리지, 스키장, 스키장을 방문했습니다. 둘째 날에는 스케이트장을 비롯한 베이징 시내 곳곳을 방문했습니다.

우리는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환경과 환경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음을 배웠습니다. 올림픽 선수촌을 건설하는 동안 건물 사이에 원래의 나무가 잘 보존되었습니다. 2008년 하계 올림픽에서 사용된 강철 요소를 재사용했으며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을 위한 준비는 매우 실용적이고 경제적이며 환경 친화적이었습니다.

GT: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대해 어떻게 예상하십니까?

김: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2021년 도쿄 2020년 하계올림픽에 이어 동북아에서 5년 만에 세 번째로 열리는 올림픽이다. 이는 스포츠만의 문제가 아니라 일종의 발현이라고 생각한다. 한국, 일본, 중국이 세계에 미치는 영향력이 커지는 이유다.

특히 도쿄올림픽과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큰 영향을 받았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가 전 세계인의 기대와 자신감을 높이고 전염병을 극복하기 위해 함께 협력하는 단결을 강화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또한 개·폐회식과 대회를 통해 중국은 가장 앞선 과학기술과 우수한 전통문화를 세계에 보여줄 수 있다.

GT: 2018년 한국은 평창에서 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했습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중국과 한국은 어떤 교류와 협력을 하고 있습니까?

READ  연합 뉴스 TV

김: 동계올림픽은 대부분 야외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환경이 대회 준비에 큰 영향을 미치고 대회 과정도 기후의 영향을 받습니다. 따라서 보다 상세하고 종합적인 교육 계획이 필요합니다.

2017년 8월 한·중·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평창, 도쿄, 베이징 올림픽을 ‘문화올림픽’으로 만들기로 합의했다. 2017년 12월 한-중 정상은 동계올림픽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평창올림픽 기간 동안 베이징올림픽조직위는 평창올림픽조직위가 주관하는 옵저버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또한 2019년 11월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평창 2018 유산재단이 주최하는 2022 베이징대회 조직위 관계자들도 함께 제설특화 워크숍 활동에 참여했다.

GT: 현대 빙설 스포츠는 유럽에서 시작되었으며 동계 올림픽의 전통적인 강국은 거의 모든 유럽 국가와 미국 국가였습니다. 그러나 지난 두 번의 동계올림픽은 각각 한국과 중국에서 열렸다. 동계올림픽에서 아시아 국가들의 역할이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김: 전통적인 빙설 경기에서는 유럽 국가들이 우위를 점하고 있습니다. 동북아는 사계절이 뚜렷하고 동계스포츠의 발전은 계절에 국한되어 있다.

그러나 점차적으로 동계 스포츠를 중요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스노보드와 같은 실내 겨울 스포츠에서 아시아 국가들은 점차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한국과 중국은 쇼트트랙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피겨스케이팅과 같이 체력과 민첩성을 요구하는 종목에서는 아시아 선수들이 점차 우위를 점하게 된다.

GT: 이전에는 미국을 중심으로 일부 서방 국가들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해 이른바 외교적 보이콧을 시도했다. 이런 종류의 올림픽과 스포츠의 정치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김: 올림픽을 ‘외교적 보이콧’이라고 표현하는 입장 자체가 올림픽을 정치화하는 것 같아서 최대한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중요한 것은 스포츠와 정치화를 분리하고 인류의 위대한 스포츠 축제인 올림픽을 통해 세계 평화와 상호 이해를 도모하는 것입니다.

GT: 올해는 한중 수교 30주년이자 양국 문화교류의 해입니다. 향후 양국 간 문화 분야에서의 일련의 활동과 교류가 기대되는 점은?

김: 2021년 양국 교역액이 3000억 달러를 넘어섰습니다. 제 생각에는 양국 관계의 급속한 발전은 경제적 통합, 지리적 근접성, 문화적 상호의존성, 양국 국민의 수렴에 기인한다고 생각합니다.

READ  해주 학생 2명, 남한 동영상 시청·유포 혐의 공개 재판

한국과 중국은 수천 년의 문화 교류의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들은 많은 문화적 공통점을 공유하지만 고유한 문화도 가지고 있습니다. 한국과 중국의 문화는 조화롭지만 다릅니다.

가족으로서 공통의 문화를 갖고 같은 정체성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동시에 우리는 서로 다른 문화를 이해하고 배우고 서로를 알고 존중해야 합니다.

문화는 확산되고 고정되어 있지 않을 것입니다. 배우고 계승하는 사람들이 문화의 주인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일부 문화 문제에 대해 논쟁하기보다는 한국에서 중국 문화를 찾을 수 있으며 그 반대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이는 문화 소통 및 공유의 본질과 일치할 뿐만 아니라 양국 간의 우호 증진에 도움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