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사용자 절반 이상 “LTE 20 배 … 속도 불만족”-조선 닷컴

입력 2020.08.19 12:00


지난해 4 월 국내 최초로 상용화 한 ‘5G (5 세대) 이동 통신’사용자의 절반 이상이 실제 통신 속도에 불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G의 통신 속도는 기존 LTE의 20 배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사용자는 실제 통신 속도에 불만족하고 있습니다. 5 월 기준 한국의 5G 사용자 수는 688 만 명에 이릅니다.

한국 소비자원은 18 일 “5 월 5G 요금제 이용자 800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체험 속도가 만족스럽지 않다’고 답한 사람이 52.9 % (423 명)로 가장 많았다. ” 중복 응답이 허용 된 설문 조사에서 49.6 % (397 명)는 ‘커버리지 (서비스 지역)가 좁다’, ‘요금이 비싸다'(48.5 %, 388 명), ‘5G 대신 LTE로 전환’이라고 답했다. 범위 내. 이어 ‘(41.6 %, 333 명)’에 대한 불만이 뒤를이었다.

/ 한국 소비자원

아직 보장 범위가 좁다는 불만이 많아 서비스 가입시 보장 범위를 명확하게 설명해야하는데 설명이 불충분 한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설문 응답자의 26.8 % (214 명)는 ‘가입 할 때 보장 내용에 대한 설명을 듣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 중 44.3 % (95 명)는 5G가 적용되지 않는 지역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원 소비자는 “주거 지역에서 5G 서비스 이용이 어렵다는 사실을 모른 채 가입 할 가능성이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4 월부터 지난해 3 월까지 1 년간 접수 된 5G 관련 소비자 피해 구제 신청 건수는 총 167 건이었다. 이 중 커뮤니케이션 품질은 54 건 (32.3 %)으로 가장 많았다. 지원금 미납, 단말기 가격 할인 미이행 등 51 건의 ‘계약 실패’, 보험 적용 설명 불충분 등 ‘계약 내역 고지 미흡’25 건 (15 %) .

/ 한국 소비자원
/ 한국 소비자원

현재 출시 된 5G 단말에서는 기존 LTE와 5G를 사용하는데 문제가 없습니다. 다만, 3 개 이동 통신사 모두 5G 단말로 LTE 요금제에 가입 할 수 없다. 소비자 청은“가정 등에서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없는 소비자가 LTE에 가입 할 수 있도록 개선 할 필요가있다”고 지적했다.

소비자 소식통은 이동 통신 3 사의 5G 요금제가 27 개이고 LTE 요금제 (202)에 비해 옵션이 좁다는 것이 문제라고 말했다. 제공되는 데이터 양에 따라 9 개 (33.3 %), 1,150GB (3.7 %), 1,200GB (3.7 %), 16 개 (59.3 %) 무제한 데이터 플랜이 있습니다. 한국의 5G 서비스 사용자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약 24GB이지만 이에 대한 적절한 계획은 없습니다. 노인과 장애인 등 취약 계층에 대한 요금제는 단 하나 뿐이었다.

READ  "엄마, 개미 뿌찌콘 일련 번호 좀 보내 달라"... 메신저 사기에주의하십시오
Written By
More from Emet

대세는 전기 자동차 배터리 … 최정우 포스코 회장, 소재에 ‘베팅’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최정우 포스코 그룹 회장이 전기 자동차 배터리 소재 사업으로...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