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6일 한국준안 데일리 사설)

구조조정 돌파구 찾기

수요일에 용산 대통령부로 향하는 윤석연 대통령은 세계적인 경제위기에 대해 경고했다. “모든 나라가 얇은 얼음을 밟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1970년대 이후 최악의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위기의 그의 인식을 환영합니다. 그러나 고가, 고금리, 달러 고도로 인한 충격은 쉽게 해결할 수 없습니다.

추경호 경제상은 재무상을 겸무하고 있으며 위기와의 단결한 싸움을 제안하고 있다. 그의 제안에 이어 국민의 힘당은 발본적인 규제완화를 요구했다. 정부는 공공부문, 노동, 교육, 금융, 서비스라는 경제의 5개 주요 분야를 재편하는 데 Choo가 중점을 두고 있음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재무장관은 국회에 싸움을 이기기 위한 신정권의 십자군을 지원하도록 요청했다.

츄가 다섯 가지 주요 섹터를 강조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우리의 과거 정부는 더 많은 지출과 낮은 금리를 기반으로 한 전통적인 접근 방식에 의존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방법은 지난 5년간 문재인 정권 지출이 급증한 결과 합리적인 가격이 아니다. 신정부는 급증하는 인플레이션과 싸우기 위해 잠시 금리를 인상해야 할 수도 있다.

브레이크 스루는 우리 경제의 펀더멘털을 바꾸어 찾을 수 있습니다. 사실 우리 경제는 재정투입 확대나 금리 인하로 회복할 수 없다. 우리의 성장률의 1% 범위로의 감소는 초저 출생률에 의해 더욱 악화된다. 한국의 경쟁력은 새로운 IMD 세계 경쟁력 연감 23위에서 세계 27위로 떨어졌다.

나라가 잠재적인 성장을 에스컬레이션할 때가 왔습니다. 목표의 주요 도구는이 다섯 필드를 재구성하는 것입니다. 전 정권이 큰 정부를 집요하게 추구했기 때문에 공공 부문은 너무 커졌다. 라임과 옵티머스 사건에서 볼 수 있는 빈번한 금융 사기는 우리의 금융 시스템의 후퇴를 반영합니다.

혁명적인 마음의 변화가 그 대답입니다. 전 금융위원회 위원장 림정령 씨가 정부 규제를 50%나 폐지할 것을 제안한 뒤 전 규제개혁위원회 위원장 서동원 씨는 “규제 완화도 투자다”고 말했다. 참가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