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조별 리그 ‘유종의 미’울산 김도훈 “젊은 선수들이 좋았다”

5 연승 상승 중 16 강행 … “모든 라운드의 경쟁을 통해 최고의 선수 출전”

울산의 김도훈 감독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 연합 뉴스) 채썬 아 기자 = 2020 아시아 축구 연맹 (AFC) 챔피언스 리그 (ACL) 조별 리그를 ‘무패 1 위’를 기록했다 울산 현대의 김도훈 감독은 최종전에서 기회를 준 젊은 선수들의 활약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3 일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아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상하이 선화 (중국)과의 2020 ACL 조별 리그 F 조 최종 6 차전을 마치고 기자 회견에서 “16 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후 경기 집중력이 저하 될 수 있었지만, 젊은 선수들이 역할을 충실히 잘 해주고, 좋은 결과를 얻었다 “고 평가했다.

5 차전까지의 결과로 이미 조 1 위로 16 강 진출을 확정 한 울산은 이날 주축 선수의 많은 휴식을 주면서도 4-1 대승을 거뒀다.

2000 년생의 FW 맥 정인이 골에서 프로 데뷔 골을 기록하며 22 세의 이상호가 결승골을내는 등의 기회를 얻은 젊은 선수들이 기대에 부응했다. 21 세 GK 소주 팬은 프로 데뷔를했다.

김도훈 감독은 “빠른 침투와 전진 패스 등을 주문했다 완수했다. 골을 넣은 맥 정인, 이상호 모든 좋았다. 골키퍼 소주 팬 (프로)의 첫 번째 경기에서도 냉정하게 역할 를 잘했다 “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이근호 존 동호, 김태환 등 경험이 풍부한 선수가 잘 이끌어 줬다”고 격려했다.

지난해 K 리그 1 올해 K 리그 1과 대한 축구 협회 (FA) 컵 모두에서 전북 현대에 이어 준우승 우승에만이 굳어진 울산은 이번 ACL에서 5 연승을 포함 6 경기 무패를 이어 “대통령”의 아쉬움을 해결하기위한 발판을 두었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할 것이 우리의 가장 큰 힘”이라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오늘도 새로 나온 선수들이 팀에 필요한 전력임을 입증했다. 다음 라운드에 갈 때마다 에 경쟁을 통해 최선의 상태를 나타내는 선수가 출전한다 “고 말했다.

김 감독은 “최강희 감독이 대회에 와서 오랜만에 만났는데 고생했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고 3 위 탈락 한 상하이 최 감독 위에도 전했다.

골 세레모니하는 비요른 존슨
골 세레모니하는 비요른 존슨

[AFP=연합뉴스]

이날 멀티 골을 폭발 한 울산의 스트라이커 비옹 존슨은 “유로파 리그와 월드컵 예선을 경험 해봤지만이 대회는 또 다른 아시아 축구는 내가 경험 한 축구와는 다르다”며 “적응 하는 것은 쉽다 이었지만, ACL에서 뛰고 울산 현대를 대표하여 첫 골을 기록하고 기쁘다 “고 소감을 밝혔다.

주니퍼 오가 버틴 울산 교환에 더 자주 출전하는 그는 “항상 선발로 가지고 노력하고있다”며 “이번 대회는 3 일 간격으로 경기가 이루어 지도록 모든 경기에 출전하는 것은 곤란하다. 다음 경기를 위해 누가 준비했는지가 중요하다 “고 한판 승부도 기회가 올 것으로 예상했다.

[email protected]

READ  멕시코는 이탈리아 코 비드 19의 사망자 수를 능가합니다. 로페즈 오브라도 대통령은 바이러스가 "강도를 잃고있다"고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