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llingon은 Fernandez와의 “마지막 춤”을 원합니다

케빈 “머플러” 벨링곤 그는 자신의 가스 탱크에 아직 여유가 있다고 생각하며, 느슨한 정리를 통해 이를 증명하고 싶어합니다.

이것은 그가 그의 오랜 라이벌과의 또 다른 대결을 고대하고 있음을 의미합니다. 페피아노 “플래시” 페르난데스그는 경력에서 이미 네 번 만난 사람입니다.

이 스트레치에서 벨링곤은 3개를 잃었고, 3번째는 그가 계속해서 논쟁을 벌이는 실격이었다.

수치가 “Silencer”를 선호하지는 않지만, 브라질의 7년 경력을 14경기에서 무패로 끝낸 사람이 필리핀이라는 점은 주목할 가치가 있습니다.

Billingon은 “물론 기회가 된다면 Pepiano를 다시 만나고 싶습니다.

“우리는 과거에 몇 번 서로 경쟁했고 다섯 번째 경기가 흥미로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팬들은 여전히 ​​그것을 보고 싶어합니다.”

그가 되찾고 싶은 또 다른 패배는 밴텀급 3위 ‘프리티보이’ 권원일의 압도적인 바디샷이다.

벨링곤은 자신이 100% 득점했다면 그 경기에서 더 많이 올 수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날 밤 한국 선수가 최고의 선수였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권 감독의 승리에서 아무것도 빼앗고 싶지 않습니다.

Billingon은 “비비아노를 제외하고 권과의 재대결을 원한다. 지난 경기는 내 뜻대로 되지 않았다. 부상을 입었지만 그것을 핑계로 삼고 싶지 않다. 나도 권과의 재대결을 원한다”고 말했다. 말했다.

그러나 둘 중 하나를 선택한다면 Billingone은 두 번 생각하지 않을 것입니다.

“페피아노였으면 더 좋았을 텐데.” 그가 말했다. “그와 마지막 춤을 추고 싶어.”

READ  Kenneth J. Altmannhoffer | 뉴스, 스포츠, 채용 정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