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A는 한국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서울 사무소를 운영했습니다.

미국 중앙정보국은 지난해까지 서울에 사무소를 두고 한국에 대한 정보를 수집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사무소의 전 종업원 해고를 둘러싼 소송에서 밝혀졌다.

서울중앙지구 민사분쟁해결법원 42는 일요일 미국 정부에 대한 ‘해고 무효화’를 요구하는 소송을 거부했다고 말했다. “미국이 한국에 첩보기관을 설치하는 것은 주권국가로서 미국에 의한 주권의 행위”라고 법원은 소송을 각하하는 판결에서 말했다. 따라서 법원은 “한 국가의 주권행위는 타국의 관할권에서 면제된다”고 규정하는 국제커먼로에 근거한 “국가면책의 원칙”에 따라 소송은 비합법이라고 판단했다.

그러나 이 소송은 CIA 기관인 ‘오픈소스 엔터프라이즈’가 한국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서울에 사무소를 개설해 지난해 6월까지 운영했다는 사실의 폭로로 이어졌다.

오픈소스 엔터프라이즈는 해외 정보 수집 및 기타 활동을 위한 CIA 활동의 일부이며, 이미 외국 미디어에 의해 공식적으로 보고되거나 공개된 정보의 수집, 편집 및 번역 활동을 수행합니다. “라고 법원은 말했다.

2005년부터 2009년 사이에 대리점에서 일했던 3명은 지난해 2월과 3월에 해고된 뒤 소송을 일으켰다. “관련 규제를 위반하여 인사 담당자가 해고에 관한 사전 통지를 보내지 않았기 때문에 대행사는 대량 해고 요건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대규모 중복성에 대한 검토위원회는 그들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결코 개최되지 않았다.”

“트리오와 다른 사람들이 처리한 정보는 기밀성이 높다고 해석할 수 없다”고 법원은 말했다. “그들은 오픈 소스 엔터프라이즈의 해외 정보 수집과 밀접한 관련 작업에 종사했습니다.” 1명은 서울 사무소의 현장 기술 책임자로서 IT를 담당하고, 3명째는 정보의 평가 및 수집에 종사하고 있었다.

판결에 따르면 CIA는 현지 시설과 인원 운영이 더 이상 효율적이지 않다고 판단하고 미국 정부의 요청으로 모든 해외 사무소를 폐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 후, 대행사는 그 직원들에게 핑크 전표를 건네주고, 작년 6월에 모든 해외 사무소를 폐쇄했습니다.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