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lkusha House (Albert W. Taylor House) – 한국 서울

그 거의 한 세기를지나 서울 종로구에있는 폐허의 식민지 시대의 집이 복원되었습니다. 한국의 광산에서 일하던 네바다 출신의 사업가 인 앨버트 W. 테일러와 영국의 배우 인 아내 메리 L. 테일러는 한국의 역사에서 중요한 순간을 목격하고 기록했습니다.

1919 년 한국이 일본의 점령하에있을 때, 앨버트는 퇴위 한 한국 황제의 장례식을 외국 특파원으로 충당하기 위해 도청되었습니다. 같은 해 메리는 서울 연세대 학교에서 아들을 출산했다. 테일러에게는 기쁨의 순간 이었지만, 그린 혼 신문 기자 알버트에게는 스릴 만점의 발견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아내의 침대 시트 아래에 숨어있는 한국 독립 선언서 사본입니다. 조선 독립 운동의 가장 중요한 사건 중 하나에 대비하기 위해 병원의 지하실에 몰래 인쇄되어 있으며, 간호사가 그 사본을 숨기고 있었다. 알버트는 그때까지 한국어가 유창하고 그 문서를 인정했습니다. 그는 형을 통해 보고서를 제출했습니다. 오빠는 그의 신발의 발 뒤꿈치에 서류를 담아, 경찰의 감시를 피하기 위해 그것을 도쿄에 옮겨, 미국 언론에 케이블을 보냈습니다. 그 후, 알버트는 일본 제국 육군에 의한 학살과 조선 독립 운동가의 재판에보고함으로써 한국의 대의에 더욱 기여했다.

그러나 테일러가 더크 샤 하우스를 인수 한 방법은 세렌 그다지 언급되지 않은 다른 이야기입니다. 어느 날 메리는 수세기 전에 큰 은행 나무를보고, 바로 그것에 열중했습니다. 테일러가 집을 짓기 위해 그에 인접한 토지의 구획을 구입했을 때, 그들은 항의하는 주민들과 무당의 학대가 발생했습니다. 그러나 부부는 불안을 느끼고 1924 년에 2 층의 붉은 벽돌 집이 완성되었습니다. 그들은 인도의 더크 조치 갯가재 티 궁전을 따서 새로운 주거를 디루쿠샤라고 명명했습니다. 이것은 힌두어로 “마음의 기쁨의 궁전”을 의미합니다.

1926 년 낙뢰에 의해 디루쿠샤가 불에 지붕과 다락방이 파괴되었습니다. 집은 1930 년에 수리 된 알버트는 시편 책의 구절을 초석에 새겼습니다. 이것은 오늘날에도 볼 수 있습니다. 부부는 1942 년에 일본 정부가 한국에서 추방했을 때, 결국 디루쿠샤에 영구적 인 작별을 고했습니다. 디루쿠샤은 1963 년에 국가에 압수되기 전에 매각 된 한국의 정치인이 일시적으로 거주했습니다.

수십 년 동안 디루쿠샤 국가의 소유물이며 포기했지만 완전히 비어있는 것은 없습니다. 불법 거주자는 몇 년에 걸쳐 침투, 정착했습니다. 때로는 한 번에 12 가구 이상이되었습니다. 알버트의 아들 인 브루스 테일러가 2005 년 한국에 돌아와 2 달 수색 후, 한국의 교수의 도움으로 집을 확인할 때까지 그들은 집의 원래 소유자와 다른 커뮤니티 것을 몰랐습니다. 집이 복원 된 것은 2020 년이었습니다.

더크 샤 하우스에서 뉴스 클립, 테일러의 초상화, 사물, 사진에서 재현 된 방을 찾을 수 있습니다.

READ  파라 마 슈퍼마켓은 한국의 스시 롤 게임을 레벨 업하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