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the Scene] 두바이 엑스포에서 대한민국의 현재와 미래를 여행하다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에서 한 관람객이 증강현실 프로그램 런칭을 위해 모바일 기기를 들고 있다. (코트라 제공)

두바이, 아랍에미리트 – 연기된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이 금요일 드디어 문을 열었습니다. 방문객들은 한국의 현재와 미래를 여행할 수 있습니다.

글로벌 바이러스 위기 이후 세계 최대 행사인 엑스포에서 다섯 번째로 큰 전시장인 한국 박람회는 문화와 사람의 역동성을 표현하기 위해 건물 외부에 설치된 1,597개의 다채로운 회전 큐브로 방문객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내부에서는 “Smart Korea, Carrying the World to You”라는 모토 아래 한국이 꿈꾸는 미래의 스마트시티를 엿볼 수 있는 첨단 모빌리티 기술과 흥미진진한 문화 공연 및 전시가 가득했습니다.

한국 박람회를 주최한 정부 무역 촉진 기관인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 따르면 6개월 동안의 전시관이 열린 첫날 3,230명이 넘는 사람들이 방문했습니다.

최고 기온이 섭씨 40도까지 치솟는 두바이의 무더위를 견디기 위해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전시관 앞에 줄을 섰습니다.

전시회 자체는 첫날 약 53,000명의 방문객을 유치했습니다. 192개국이 참가한 이번 전시회는 지금까지 진행된 모든 전시회 중 최대 규모였으며,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에서는 처음이었다.

호핑 지역에 위치한 한국관은 4,651제곱미터의 거대한 규모뿐만 아니라 색이 변하는 삼각형 지붕의 독특한 외관도 눈에 띕니다.

2020 두바이 엑스포 내 모빌리티 존 한국관(KOTRA)

2020 두바이 엑스포 내 모빌리티 존 한국관(KOTRA)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앞에서 방문객들이 10일(현지시간)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코트라 제공)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앞에서 방문객들이 10일(현지시간)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코트라 제공)

두바이 엑스포의 다른 두 영역은 ‘기회와 지속 가능성’으로, ‘Connecting Minds, Creationing Minds’라는 주제로 배치되었습니다.

건축가는 파빌리온 자체가 전시의 한 요소가 되도록 설계했다고 말했다.
Mooyuki Architects의 Moon Hoon은 스위트룸에 에어컨이 없는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그는 가상현실의 형태를 많이 취하는 전시 내용도 사막의 신기루와 일치한다고 말했다.

문은 매스, 모빌리티, 그리고 도시의 통합인 “Mobile Mass_ity” 디자인 컨셉으로 디자인 공모를 통해 전시 프로젝트를 수상했습니다. 공사는 쌍용건설이 맡았다.

내부에는 인공지능, 증강현실, 기타 문화 콘텐츠 등 최신 기술을 선보이며 한국과 미래를 향한 흥미진진한 여정이 관람객들을 안내했다.

READ  블랙 핑크의 노래 '뚜두 뚜두'는 유튜브 조회수 15 억을 돌파하며 신기록을 세웠다.

1층 투어가 시작될 때 모든 방문객에게 얼굴 인식 기술을 사용하여 가상 아바타를 만들기 위해 셀카를 찍을 수 있는 모바일 장치가 제공되었습니다.

오스트리아에서 온 클라비사 구돌라(Clavisa Gudola)는 코리아 헤럴드에 “매우 창의적인 느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밖(갤러리 슬로프)은 매우 더웠지만 (여행) 가이드를 만들기 위한 (모바일) 장치가 있는 방식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2020 두바이 엑스포 모빌리티 존 한국관 (조희림/코리아헤럴드)

2020 두바이 엑스포 모빌리티 존 한국관 (조희림/코리아헤럴드)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에서 한 관람객이 11일 자신의 이름을 한글로 쓰고 있다.  (코트라 제공)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에서 한 관람객이 11일 자신의 이름을 한글로 쓰고 있다. (코트라 제공)

경사로는 파빌리온의 4개 층을 연결하기 위해 파빌리온의 내부와 외부를 돌고 있습니다.

3층에 들어서면 화려한 분할화면 ‘플랩비전’이 방문객들을 맞이했다.

기차역과 공항의 출발과 도착을 보여주는 아날로그 타임라인에서 영감을 받은 Flap Vision은 모빌리티가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어떻게 진화했는지를 보여줍니다.

외부 슬로프 길을 지나면 AR 프로그램은 한국 기업의 스마트 인프라 기술을 기반으로 구축된 가상 도시를 살짝 엿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휀더에 부착된 사진간판, 가상도시의 그래픽 이미지,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GS칼텍스의 그린에너지 인프라가 모바일로 나타났다.

방문객들은 모바일 장치에서 AR 소프트웨어를 사용하여 두바이 상공 거의 하늘에서 현대의 도시 항공 모빌리티 차량을 볼 수 있었습니다.

다시 파빌리온 내부로 들어가면 이 장치는 수직으로 확장되어 벽의 한쪽 면을 채우고 천장에 연결되는 거대한 스크린으로 구성된 ‘수직 영화관’으로 이어졌습니다. 관람객들은 빈백 위에 누워 7분짜리 영상을 보고 가상으로 한국 여행을 떠난다.

“Journey of Wonders”라는 제목의 영상은 한국의 문화, 라이프스타일, 첨단 기술의 다채롭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오스트리아에서 온 구돌라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부분은 누워서 보는 영상이었다. 예전에 서울에 가본 적이 있어서 예전에 가본 곳을 볼 수 있어 설렌다”고 말했다.

방문자 보기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내 수직형 영화관에서 관람객들이 ‘경이의 여정’을 관람하고 있다. (코트라 제공)

함께 춤을 추는 한국 소년들의 그룹

금요일 한국관 중앙의 열린 마당인 마당에서 한 무리의 한국 소년들이 “움직이는 기둥”과 함께 춤을 춥니다. (주혜림/코리아헤럴드)

콘텐츠를 공동 제작한 한국 엔터테인먼트 및 미디어 회사인 CJ ENM에 따르면, 영화관 공간은 장기간의 대유행으로 집에 갇혀 있는 사람들에게 한국의 가상 여행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되었습니다.

READ  거의 2만원! 방탄소년단 남준(RM), 초고가 미니백으로 스트리트 룩

파빌리온 중앙의 열린 마당인 마당에는 ‘봉봉’과 함께 비보이들이 K팝과 국악을 연주하는 모습을 보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모션센서와 자율주행 시스템이 장착된 이 이동형 기둥은 출연자들과 합류해 다채로운 영상을 반짝이며 댄서들과 함께 움직여 무대에 흥을 더했다.

“우리는 공연을 즐겼습니다.”라고 Emirati 방문객인 Wamiya Al-Rushdi가 말했습니다. 한국 드라마 팬인 알 라시디도 한국 전통 음악인 ‘반수리’를 연주하면 무대가 더 재미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주최측인 KOTRA에 따르면 이 전시관은 운영 6개월 이내에 K팝, 비보이, 한국 전통 안무 등 매일 10회 공연을 포함해 1,800회의 문화 공연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의 경우 두바이 세계 엑스포는 2030년 행사를 유치하기 위해 입찰 중인 한국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부산을 홍보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두바이 엑스포를 계기로 한국이 2030년 부산 세계 엑스포 유치에 성공할 뿐만 아니라 풍부한 지식과 경험을 보유한 아랍에미리트와 긴밀히 협력하여 World Expo 그러나 권영우 주아랍에미리트 대사는 “세계 최대 규모의 행사를 조직하고 실제로 시행하는 데 있어”라고 말했다.

전시관에는 KTO관을 설치해 관광객들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부산을 알리고 있다.

왼쪽부터 Sheikh Nahyan Mubarak Al Nahyan UAE 관용과 공존 장관, 2020 두바이 엑스포 사무총장, Najeeb Mohammed Al-Ali 2020 두바이 엑스포 사무총장 사무총장, 유정 2020 두바이 엑스포 이사회 의장 열.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개관식에 참석한 코트라.  (코트라 제공)

왼쪽부터 Sheikh Nahyan Mubarak Al Nahyan UAE 관용과 공존 장관, 2020 두바이 엑스포 사무총장, Najeeb Mohammed Al-Ali 2020 두바이 엑스포 사무총장 사무총장, 유정 2020 두바이 엑스포 이사회 의장 열.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개관식에 참석한 코트라. (코트라 제공)

금요일 한국관 개관식에는 셰이크 나얀 무바라크 알 나흐얀 UAE 관용과 상생부 장관, 2020 두바이 엑스포 사무총장 등 KOTRA와 아랍에미리트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KOTRA 회장 겸 청장은 “한국관은 사막에 핀 꽃을 기반으로 지어졌다”며 “이를 통해 국적, 성별, 연령을 가리지 않고 개인의 이미지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한국적인 역동성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개막식에 참석한 한국관 유정열.

타니 아흐메드 알 제유디 UAE 대외통상부 장관은 전시관 개관은 UAE와 한국의 강력한 양자 관계와 세계를 연결하고 인류의 더 큰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양국의 공동 노력의 증거라고 말했습니다. .

READ  여배우 글리 나야 리베라가 실종 된 호수에서 시체가 발견됐다

UAE와 한국의 관계는 오랜 우정과 동반자 관계를 기반으로 하며 이는 양국의 깊은 무역 및 투자 관계로 확인됩니다. Al Zeyoudi는 현재 많은 한국산 제품이 UAE로 유입되고 있기 때문에 한국과의 협력이 에너지 분야의 초기 협력에서 보다 광범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확대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KOTRA가 주관하는 한국관은 2022년 3월 31일까지 운영된다.

글 임조희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