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의 숨겨진 차별 거둔 아이티 출신 그녀

구글은 몇 년 전만해도`모든 사람을 포용 할 수있는 제품`(Product Inclusion)이라는 개념이 존재하지 않았다. 예를 들어, Google이 만든 픽셀의 스마트 폰의 카메라는 흑인을 찍어 얼굴이 잘 보이지 않도록 설계되어 있었다. Google 음성 인식 소프트웨어 인`도우미`는 특정 인종 악센트를 이해하지 않았다.

그러나이 모든 것을 바꾼 사람이있다.

Google 제품 포용성 (모든 사람을위한 제품을 만든다는, Google의 모토) 담당 애니메이션 장 – 밥 티스트는 최근 매일 경제 신문을 비롯한 아시아 태평양 미디어 간담회에서 “회사가 어떤 제품 를 만들 때, 이용자가 어떤 사람인지를 깨닫지 못하고 특정 계층을 소외하고있는 경우가 많다 “며”이를 개선하기 위해 Google에서 자발적으로 운동을 벌 시작했다 “고 말했다.

그녀는 아이티 출신의 이민 가정에서 태어나 성장 과정에서 기업이 만든 제품으로 많은 소외감을 느꼈다. 3 세 발레를 사랑했지만 몇 가지 발레 슈즈와 스타킹을 착용해도 자신의 피부색과 맞지 않았다. 피부색에 맞는 일회용 밴드도 존재하지 않았다. 피부색 밴드를 붙이는 숨기고 싶은 자신의 상처가 항상 눈에 보였다. 인터넷에서 친구 이모티콘을 사용하여 메시지를 전송한다해도 자신이 아닌 백인 미소 만 붙여 않았다. 이러한 과정을 30 년간 경험하면서 그녀는 제품을 만드는 회사의 불편과 불만을 경험 해왔다. 그런데, Google 입사 후 그녀는 Google 비서,지도, 크롬, 픽셀 스마트 폰 등과 같은 문제가 있음을 알았다.

이후 그녀는 Google의`20 % 프로젝트`(일 시간의 20 %를 자신이 원하는 프로젝트에 사용해도되는 Google의 규칙)에 따라 자주적으로 엔지니어를 찾아 제품을 개선 해달라고 요청하기 시작했다. 그는 “당시 Google의 디자이너, 엔지니어가 의도적으로 그랬던 것은 아니었지만, 누군가가 옆에서 우리 제품을 쓰는 사람이 당신 같은 사람이 아닌 수 있다는 것을 일깨워 주는 것이 중요했다 “고 말했다.

그 결과, Google 제품 테스트 단계에서 소수 집단 출신의 Google 직원이 의견을 내고 자신의 디자인에 나타내는 방식이 정착하고있다. 장 – 밥 티스트 씨는 “계획을 세우는데 실패하는 것은 실패하는 계획을 세우는 것과 같은”며 “모든 사람들을 떠안게 제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제대로 된 계획을 만들 수 중요하다 “고 말했다. 그는 “명확한 역할 분담, 마감, 목표, 측정 가능한 지표 등을 미리 정해 둘 필요가 있지만 성공적으로 제품을 더 많은 고객에게 불쾌감을주지 않고 받아 들일 수있다”고 덧붙였다 했다.

한국과 같은 동질적인 소비자가있는 나라도 포용성은 필요하다고 그는 강조했다. 아무리 같은 민족이나 인종이 사는 나라라고해도 차이가 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여성, 종교, 이민 등 이른바 사회적`주류`대신이 제품에 대해 느끼는 경험은 다를 수 있습니다.

여기에서 그는 “제품과 서비스를 설계 할 때 소외되는 사람도 참여하게되면 두 가지 장점이있다”고했다. 첫째는 다양한 관점이 들어 오므로, 창조적 인 제품이 만들어 질 가능성이 커진다. 둘째는 주류에 속하는 사람들도 겸허 한 자세에서 다른 사람의 경험과 관점을 존중하게된다. 그는 “이 같은 방법으로 모든 고객 모두가 함께 만드는 구조가 있으면, 마지막으로 기업에 도움이된다고 믿고있다”고 말했다.

[실리콘밸리 = 신현규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무용수 혐의로 총을 쏜 무용 극장 공식 Alvin Ailey
Written By
More from Arzu

“부하 시험의 총 처형 장면 本張 成沢 소변 또는 버린거야”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의 삼촌 인 장성택 전 노동당 행정 부장이 2013...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