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T7(갓세븐) 마크가 최근 컴백과 ​​귀국 소감을 전했다.

갓세븐마크는 최근 에스콰이어 매거진 화보 촬영 및 인터뷰에 참여했습니다!

마크는 지난 5월 인터뷰에서 지난 3월 한국으로 돌아온 뒤 에어비앤비 여러 숙소에 머물렀다고 밝혔다. “한 달에 한 번 오는 것 자체가 재미있어요. 중학교를 같이 다녔던 미국 친구들과 함께여서 더 재미있어요.”

친구들도 인터뷰 장소에 동행했을 때 Mark는 그가 일을 어떻게 도왔는지 이야기했습니다. “그 중 한 명은 매니저처럼 내 일정을 관리하고 음악도 도와줍니다.” 다른 한 명은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뮤직 비디오 감독입니다.

면접관은 마크가 차를 몰고 현장으로 가는 것도 목격했다고 언급했습니다. 마크는 렌트카라고 웃으며 설명했다. 이어 “한국에는 따로 매니저가 따로 없다. 내가 필요하면 회사에 얘기할 수 있는데 딱히 필요성을 못느끼겠다. 혼자 가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Mark는 대부분의 삶을 한국에서 보냈기 때문에 한국은 그의 집과 같습니다. 그는 한국어 학습에 대한 자신의 생각과 언어의 표현이 풍부한 방법을 공유했습니다. 그는 “가끔은 영어로 말할 때 한국어로 된 단어를 알지만 영어로 생각이 나지 않을 때가 있다”고 인정했다. “이 단어를 영어로 표현하고 싶은데 정확한 표현 방법이 없어서 친구들과 이야기할 때 가끔 ‘이 단어가 뭐야!’라고 외치곤 한다.

마크는 최근 몇 달 동안 GOT7 컴백 준비와 사진 촬영에 가장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답했다. 지난해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난 뒤 결별설이 돌았지만 마크는 각자의 길을 갈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퇴사 후 1년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재결성하기로 했다. 그래서 유겸 뱀뱀이 앨범을 내고 진영이 연기를 했다. 1년 동안 하고 싶은 대로 거침없이 했다. .”

다른 나라의 회원들과 함께 시간대는 다른 사람들과 몇 시간 떨어져 있는 유일한 시간대인 Mark에게 약간의 문제로 이어집니다. 그는 “자고 일어나니 수백 통의 메시지가 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 깨어있을 때 함께 의논하려고 했어요.”

마지막으로 많은 메시지를 보았음에도 불구하고 Mark는 회원들이 항상 그의 의견을 공유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다같이 흩어져 있기 때문에 한국에서도 멤버들이 모이는 경우가 있었는데, 그 내용을 메시지로 공유하고 승인을 받았다. 보통 4명이서 결정을 하게 된다. 7명이서 하기로 했다 4명이 동의하면 불평하지 말아야 한다. 나 역시 그것에 대해 불만은 없었다”고 말했다.

READ  덜루스는 멘토링을 통해 에미상을 수상합니다.

하지만 멤버 전원이 만장일치로 결정을 내리는 경우도 있었다. 예를 들어 마크는 “저희 좌우명이기도 하고, 저희 앨범의 타이틀곡도 한 번에 정했다”고 털어놨다.

GOT7의 새 앨범은 마지막 정규 앨범 이후 1년 6개월 만에 이뤄졌다. 마크는 “이 앨범은 우리다”라는 의미로 그룹 이름이 새겨진 심플한 녹색 표지를 선택했다. 이어 “이것이 우리가 하고 싶은 음악이고 앞으로도 7인조로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직 GOT7의 ‘NANANA’ 뮤직비디오를 시청하지 않았다면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원천 (1)


이 기사는 어떤 느낌을 줍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