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ald Interview] 메타버스에서 CEO 만나기 – 가상 세계에서 비즈니스를 수행하는 방법

상호 연결된 가상 커뮤니티를 위한 급부상하는 디지털 플랫폼인 Metaverse는 기업을 성장시키고 제품과 서비스를 완전히 마케팅할 투자자를 찾는 한국 스타트업에게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할 것입니다.

코리아헤럴드와 현대퓨처넷이 진행한 인터뷰에서 워프솔루션(Warpsolution), 디지소닉(Digisonic), 시티랩스(Citylabs) 3사 CEO는 메타버스 환경을 실생활과 유사하게 개선하기 위해 물리적 및 가상 기술을 모두 개발하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업이 직접 만나지 않고도 파트너십을 형성할 수 있도록.

메타버스 커밍M 2021 포럼과 함께 진행된 이번 인터뷰는 국내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열린 첫 기자간담회였다. 관계자는 주최사인 현대퓨처넷이 디지털 사이니지, 메시징, 인공지능, 빅데이터, 디지털 헬스케어, 무선충전 등 신사업의 선두주자라고 말했다. 또한 자체 메타버스 플랫폼을 만들어 국내외 기업 및 단체와 다양한 합작 투자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스타트업 Belivvr이 만든 가상 세계에서 인터뷰 대상자들은 벽에 원형 테이블과 프로젝션 패널이 있는 회의실에 모여 Comeing-M 2021 메타버스 회의의 클립을 재생했습니다.

인터뷰는 이경학 워프솔루션 대표가 회의실에 들어서며 자신의 회사를 무선충전 솔루션 제공업체라고 소개하면서 시작됐다.

Lee는 “우리는 주파수를 트랩하고 에너지로 변환할 수 있는 칩을 만들어 메타버스에서 사용되는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의 확장된 사용을 허용하는 칩을 만듭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지국은 Wi-Fi를 사용할 수 있을 때 데이터와 함께 주파수를 전송합니다. 그러나 예를 들어 스마트폰은 데이터만 사용하고 주파수는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는 Warpsolution이 이러한 손실된 주파수를 저장하고 무선 충전 장치를 위한 에너지로 변환할 수 있는 칩을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운드를 사실적으로 렌더링하는 장치를 만드는 스타트업 디지소닉에 따르면 메타버스에서는 인간의 오감을 시각화하는 기술이 중요하다.

김지헌 디지소닉 대표는 “메타버스에서 청각은 시각 다음으로 중요한 감각이다.

그는 오디오 장치를 통해 아래에서 오는 소리를 제공할 수 있는 유일한 회사라고 덧붙였습니다.

오늘날의 상업용 이어버드와 헤드폰은 눈높이에서 측면에서 나오는 소리만 구별할 수 있습니다.

“메타버스 플랫폼에 애완동물을 데려온다고 가정해 보겠습니다. 애완동물이 무릎 아래로 움직입니다. 보청기를 사용하면 애완동물이 짖거나 야옹거리는 소리가 현실 세계에서와 같이 바로 아래에서 촬영됩니다.”

READ  Android 12는 PiP 창에 대한 확장 및 저장을 제공합니다.

Citylabs의 김항진 이사는 블록체인 기술이 자산의 100%가 디지털인 완전한 디지털 환경이기 때문에 메타버스에서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블록체인을 사용하는 NFT가 메타버스 내에서 디지털 자산을 포함하는 기본 기술이 될 것이라고 믿는 이유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블록체인 기반 NFT와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를 실현할 수 있는 기업이 되고 싶습니다.”

글: 유홍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