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ald Interview] 한국 미혼모의 현실에 충격을받을 양자 영화 제작자

1982 년 한국에서 태어나 생후 4 개월 때 입양 덴마크에 보내진 영화 제작자 Sun Hee Engelstoft에있어서, 한국의 미혼모가 직면하고있는 현실을 목격하는 것은 충격적이었습니다.

엥겔스 프트는 코리아 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서양과 내가 자란 덴마크에서는 양자가 많기 때문에 한국인 여성은 누구나 쉽게 아이를 낳을 생각합니다”고 말했다.

1950 년부터 53 년 한국 전쟁 이후 한국은 20 만 명 이상의 어린이들을 해외로 내보내고있다.

엥겔스 프트는 다큐멘터리 영화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제주도의 미혼모를위한 에스 자 원 보호소를 방문하여 아이를 분리 결정은 아이의 엄마 만 할 것이 없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녀의 영화 “나를 잊지 마세요 – 엄마에게 편지」는 한국의 미혼모가 입양을 원하지 않는데 아이를 입양하도록 압력을 가하고있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

엥겔스 프트는 제주도의 쉼터에서 2 년 가까이 살다 한국의 미혼모가 직면하고있는 현실을 보여 주었다.

“나는 350 시간 분량의 영상을 가지고 있었다”고 Engelstoft 말한다.

엥겔스 프트는 2004 년 국제 한국 입양 협회 모임에서 미혼모를위한 쉼터를 방문한 후,이 영화의 제작을 결정했다.

“해외 한국 재단 주최의 조국 투어에 참가했습니다. 한복, 김치 공장, 종이 만들기를 체험했습니다. 투어의 마지막으로 들른 것은 가톨릭 수녀가 운영하는 쉼터였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 “나 가려고했는데, 개인적으로 한 여인이왔다. 그녀는 임신 8 개월이었습니다 만, 다만 저를보고”입양되어 좋습니까? “하고 물었습니다 했다. 나는 그녀에게 어떻게 대답해야할지 몰랐습니다. 내가 행복 여부를 알고 싶어하는 그녀의 필사적 알았습니다 “라고 그녀는 말했다.

엥겔스 프트는 또한 한국에서 생모를 찾는다고 쓴 첫 경험을 말했다.

2002 년 20 세가되었을 때, 양부모와 함께 처음으로 한국에 돌아왔다. 방문하는 동안 그들은 엥겔스 프트의 입양을 주선 한 기관인 홀트 인터내셔널에 가서 입양 기록이있는 부산의 고아원을 방문하라고했다.

고아원의 소장에 따르면, 엥겔스 프트의 낳고 어머니와 같은 이름의 여성은 그녀가 한때 입양을 위해 아이를 포기했음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감독은 여성 엥겔스 프트 면회의 제의를 거절하고 자신은 자신의 가족이 있다고 말했다.

READ  한국의 여왕이 인도에서 편하게 선물은 무엇입니까

“모두가 나에게 전혀 새로운 것이 었습니다. 그리고 갑자기 내가 어머니를 물색하기 시작하면서 처음에 거절 된, 그래서 슬퍼했다”고 그녀는 말했다.

영화 제작자는 부산의 고아원의 원장으로부터 얻은 정보의 신빙성에 의문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리가 집을 나 가려고했을 때, 그는 나의 양부모에 만약 우리가 기부를 할 수 있다면,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해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기부는하지 없습니다. 따라서 새로운 정보를 얻을 수 없습니다. 그러나 그가 돈을 요구했기 때문에, 나는 항상 그가 나에게 제공 한 정보의 정확성에 의문을 품고있었습니다. “라고 그녀는 말했다 했다. “내게도 양친에게도 매우 불편했습니다.”

인터뷰에서 그녀는 한국의 국제 입양 제도의 투명성에 대해서도 질문했다.

“덴마크 (한국에서) 아이를 구입하려는 경우 오늘 50,000 달러 걸립니다. 그리고 그 돈이 어디에 가는지 생각해보고 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네덜란드, 스웨덴, 스위스 등의 국제 추세는 정부에 의해 임명 된 조사위원회를 설치하고 기관과 시스템이 어떻게 작동하고 있는지를 조사하는 것입니다 “라고 그녀는 말했다.

엥겔스 프트 씨는 또한 국제적인 입양 기관이 운영하는 보호소는 미혼모가 필요로하는 지원을 제공 할 수 없다고도 말했다.

“여행사가 운영하는 보호소에서 그들이 먼저 물어는”아기를 양보해도 괜찮습니까 “라는 것입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대피소에 머물고있는 아기를 가자에 동의 한 여성 뿐이라고한다.

인터뷰 말미에 생모에게 편지를 쓸 수 있다면 뭐라고 할까 물었습니다.

“(내가 그녀에게 전하고 싶은 핵심 메시지는) 내가 그녀를 사랑한다는 것입니다. 다른 모든 중요성을 잃어 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그녀가 나를 만나기 용기를 가지고 있기를 바랍니다. “라고 그녀는 말했다.”나는 다른 여자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 본 적이 없습니다. 그녀에게 무슨 일이 일어 났는지를 심각하게 듣고 싶습니다. “

“Forget Me Not – A Letter to My Mother”현재 지역 영화관에서 상영 중입니다. 영화 배급사의 연결 픽쳐스에 따르면,이 영화는 에스원의 쉼터에있는 여성들의 요청에 따라 온라인 스트리밍 플랫폼을 통해 배급 된 없다고한다.

READ  캘리포니아는 "김치의 날 '을 기념하고 한국을 원산지로 선언합니다 : 동아 일보

송승현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