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관계자는 한국의 경제 펀더멘털이 충격에 대한 ‘충분한 완충 장치’로 ‘강하다’고 말했습니다.

서울, 10월 25일 (연합) — 한국 경제는 충격을 견딜 수 있는 “강력한” 펀더멘털과 “넓은 장벽”을 가지고 있다고 화요일 말했다. 이러한 위기는 20년 넘게 이 나라를 괴롭혀 왔습니다.

그러나 IMF의 크리슈나 스리니바산(Krishna Srinivasan) 아시아태평양국장은 국가의 높은 부채 수준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더 많은 차입으로 이어지지 않는 방식으로 재정 정책을 시행하는 데 “강력한 중기 앵커”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

그는 서울 한국은행 건물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기자들에게 “한국은 강력한 경제 펀더멘털을 갖고 있으며 충격에 대응할 수 있는 넓은 완충 장치와 정책 여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과거에 비해 매우 유연한 환율 정책을 가지고 있습니다. 통화 정책 프레임워크는 매우 안정적입니다.”

그는 특히 한국의 순외화자산이 GDP의 약 40%에 달하고 외환보유고가 단기부채의 3배에 달하는 것을 충격에 대비한 이유로 꼽았다.

미국 등 주요국의 통화정책 가속화 우려와 글로벌 경기 침체 가능성에 대한 우려로 한국 금융시장은 최근 몇 개월간 변동성이 커졌다.

그리고 한국은행이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지난 1년 동안 연속적으로 250bp를 인상하면서 수요, 투자 및 경제 성장을 과도하게 견인할 수 있다는 우려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최근 시장의 변동성으로 인해 한국 경제가 1990년대 후반 한국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에 대규모 구제금융을 요청했던 것과 같은 경제 위기가 반복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그는 “강력한 거시적 지표를 갖고 있다. 강력한 정책 결정 프레임워크를 갖고 있다”며 한국은 이전에는 없었던 “보호”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IMF 관계자는 한국은행의 적극적인 금리 인상에 주목하면서 인플레이션을 “앞으로” 억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국가의 인플레이션이 올해 말에 정점을 찍고 중앙 은행의 목표 범위인 2%로 “점진적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그는 “몇 가지 우려되는 부분은 한국의 부채 수준이 지난 수십 년 동안 높아졌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재정정책이 통화정책을 보완하면서도 가장 필요한 사람들에게 지원을 제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재정정책이 중기적으로 강력한 기반을 갖추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