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INTERVIEW] 사우디의 피부과 의사가 한국의 사회·의료 문화를 체험

[INTERVIEW] 사우디의 피부과 의사가 한국의 사회·의료 문화를 체험
  • Published10월 25, 2023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의 피부외과 휄로우십 프로그램에 참가하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출신의 36세 피부과 의사, 알바라 알와벨씨 / 알바라 알와벨 제공

김현빈

사우디아라비아 출신의 36세 피부과 의사인 알바라 알와벨은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의 피부외과 휄로우십 프로그램을 추구하기 위해 한국으로 여행을 떠났다. 머무는 동안 그는 모국과의 문화적 유사점과 차이점을 많이 발견했습니다.

알와벨의 한국으로의 여행은 피부과, 피부외과, 화장품 분야에서의 우수성의 탐구에 의해 동기 부여되었습니다. 그는 그 놀라운 수의 전문가와 높은 수준의 치료를 이유로 이 분야에서 한국이 활발하다는 사실에 끌렸다.

“한국은 피부외과와 화장품 분야에서 뛰어나며 이 분야에서 가장 많은 전문가를 옹호하는 나라 중 하나”라고 알와벨은 말했다. “또한 지난번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 때 입증된 것처럼 의료 시스템의 질은 뛰어난 것입니다.”

서울에서 일했던 알와벨은 시간 엄수, 책임감, 창의성, 전문성으로 가득한 활기찬 도시를 보았습니다. 그는 조직된 도시 인프라와 종합 교통 시스템, 높은 안전성과 삶의 질을 칭찬했다.

“서울은 협력적이고 아름다운 노동환경을 갖춘 높은 삶의 질을 제공한다”고 그는 말했다.

문제도 있습니다. 알와벨 씨의 의견으로는 외국인에게 있어서의 주요 장애는 말의 벽이라고 한다. 게다가 서울의 생활비는 비교적 높고 기술에 의한 생활을 편하게 하는 대부분의 애플리케이션은 한국어의 유창함이 필요하다.

그러나 알워벨은 특히 가족과 노인들의 존경과 같은 가치관에서 한국과 사우디 아라비아 문화 사이에 현저한 유사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인은 사우디 아라비아 사람들처럼 친절하고, 친절하고, 예의 바르고, 경의를 가지고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한국인과 사우디인 모두 문화, 역사, 철학에 자부심을 갖고 있다. “

그는 또한 두 문화 사이에 공유되는 관대함과 환대에 주목했습니다.

이러한 유사점에도 불구하고 양국의 일상생활에는 현저한 차이가 있다. 한국에서는 대중교통이 정비되어 있기 때문에, 시내를 도보로 탐험하는 것이 추천되고 있습니다만, 사우디 아라비아에서는, 특히 더운 기후 때문에, 차에 의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주택은 한국의 보다 컴팩트한 거주 형태에 비해 보다 넓은 토지와 넓은 거주 공간을 갖춘 보다 넓은 경향이 있다.

READ  북한은 스파이 용의자 및 기타 죄수를 비밀리에 처형

실천적인 이슬람교도인 알와벨은 서울의 무슬림 커뮤니티의 일원이라는 생각을 말했다. 그는 서울에서 경험한 자신의 종교에 대한 경의를 칭찬했다. “이슬람교도로서 나는 존경받고 있다고 느끼고 서울에서 자신의 종교를 실천하는 데 편안함을 느낀다. 의무에 필요한 시간과 장소를 제공합니다.”

그는 또한 종교 행사와 공휴일을 축하하기 위해 모이는 이슬람 공동체의 존재를 강조했다.

개선의 관점에서 알와벨은 이슬람교도는 일반적으로 서울에서의 생활에 만족하지만, 할랄 식품의 가용성을 높이거나 더 많은 옵션을 제공하는 것이 높게 평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