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문굔쥰 39 세에서 20 야드 늘린 비결은

몸의 회전 스윙 교정 교육 강화

빠른 속도에도 균형을 유지

신한 동해 오픈 2R 13 언더파 선두

노승열 · 김민규 나란히 9 언더파

문굔쥰 신한 동해 오픈 2 라운드 15 번홀에서 드라이버 샷을 한 후 볼을 바라보고있다. / 사진 제공 = 신한 금융 그룹

“드라이버 샷의 캐리 (체공 거리)가 15 ~ 20 야드 증가 자신감이 붙었습니다.”

문굔쥰 (38 · 휴세무)는 라운드 당 69.00 타로 지난해 (70.18 타)보다 1 타 이상 낮은 평균 타수를 기록하고있는 비결에 대해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 1 년 평균 1 타 이상 낮추는 것은 정상급 선수로는 쉽지 않은 과제 다. 마흔을 목전에 둔 중견 선수가 샷의 거리 20 야드를 늘리는 것도 그에 못지 않게 어려운 일이다.

11 일 현재 문굔쥰 한국 프로 골프 (KPGA) 투어 2020 시즌 공식 평균 드라이버 샷 거리 299.46 야드이다. 지난해 290.63 야드는 부문 28 위였던 그는 올해는 13 위 장타자의 대열에 합류했다. 몸을 불린 브라 손디 셈 버 (미국) 등 장타 스토리가 화제가되고있는 가운데 몸매가 그대로 문굔쥰 어떤 변화가 있었 을까.

문굔쥰는 “지난해 여름부터 스윙 코치 (요무돈훙뿌로)의 도움으로 몸의 회전을 이용한 스윙으로 방향을 바꾸는 보면 거리가 늘었다”며 “(장비 측정 결과는) 캐리 만 15 ~ 20 야드가 늘어나 300~310 야드 정도 나온다 “고 말했다. 거리가 늘어나면서 특히 파 5 홀에서 버디 수확이 용이하고 점수가 낮아졌다는 것이다.

대학 재학중인 골프에 입문 독학으로 습득 있도록했다 그는 “그동안 혼자 손에 의존 감각과 느낌만으로 친다면 지금보다 과학적이되었다고 할 수있다”고 말했다 . 여기에 4 ~ 5 년 전부터 트레이너와 함께 해 온 운동 방식이 현재의 스윙과 조화를 이루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기 전은 물론 경기 후 숙박 시설도 때때로 운동을하여 컨디션 조절 중심이었던 기존과 달리 무게를 많이 가지고 복근 운동도 잘하고있다. 거리가 증가하면 정밀도가 떨어질 위험이 “몸이 준비되어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빠른 스윙 스피드도 균형을 유지하고 다행히 방향이 어긋나 않았다”고 설명했다.

READ  Serena Williams는 딸없이 아메리칸 오픈에서 뛰고 있습니까? 그녀의 코치는 이것을 의심한다

문굔쥰 자신감을 앞세워 이날 인천 베어스 베스트 청라 골프장 (파 71)에서 열린 신한 동해 오픈 (총상금 14 억원)의 2 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를 달렸다. 버디 5 개보기 1 개에 가세 해 이틀 연속 이글을 곁들여 6 언더파 65 타 (중간 합계 13 언더파)를 기록했다 그는 2015 년 GS 칼텍스 매경 오픈 이후 5 년 만에 통산 2 승 달성 전망을 밝혔다. 지난해 우승하지 않아도 안정된 경기력에 제네시스 대상을 수상했다 문굔쥰은 2018 년 현대 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이어온 연속 예선 통과 행진을 25 경기로 늘렸다. 이 부문 최고 기록은 군 복무중인이 현준의 31 대회 다.

신예 김민규 (19), 미국 프로 골프 (PGA) 투어 멤버 노승열 (29)이 나란히 9 언더파, 문굔쥰을 4 타차로 추격했다. 2014 년 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 우승자 인 노승열은 미뤄 왔던 국내 대회 첫 우승을 노린다. 김민규는 이번 시즌 두 차례 준우승을 10 대 돌풍을 이끌고있는 선수 다. 최민철 (32)과의 유럽 투어를 주무대로 한 정훈 (25)이 8 언더파로 뒤를이었다.
/ 인천 = 박민영 기자 [email protected]

<著作権者ⓒソウル経済、無断転載および再配布禁止>

Written By
More from Ayhan

전 세계의 최신 코로나 바이러스 뉴스 및 업데이트

학교가 재개되고 공원이 방문객을 다시 맞이하며 야외 식사는 외식의 새로운 방법입니다. 그러나...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