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D) 결함자 그룹은 선전 건달리 프렛을 올린 풍선을 북한으로 보내

(ATTN: 마지막 2개의 단락에서 통일부의 대응에 의한 갱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한국, 4월 28일(연합뉴스) – 탈북자 그룹은 윤석연 대통령 선거 뉴스를 포함한 선전 광고지를 담은 20개의 큰 풍선을 서부 한국 간 으로 북한에 보냈다. 국경, 그룹은 목요일에 말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FFNK)은 보도자료로 서울 서부 김포에서 월요일부터 화요일에 실시된 최신 리플릿 캠페인으로 약 100만 반평양 리플릿이 북한으로 보내졌다고 말했다.

일부 리플릿에는 윤 대통령이 대통령으로 선출되었다는 뉴스와 그의 사진이 게재됐다고 그룹은 말했다.

“검찰관이 국가 지도자가 된 위대한 나라”라고 일부 리플릿은 읽었다.

지난해 남북관계개발법 개정으로 한국 정부는 국경을 넘은 선전 광고지의 송부를 금지하고 있으며, 법률을 위반한 사람들은 최고 3년의 징역 또는 최고 30년의 벌금을 부과받는다. 백만원(23,700달러).

박상학 탈북자 그룹의 장은 지난해 4월 경기도와 강원도 비무장지대를 넘어 반북한 전단지와 1달러 지폐로 가득한 풍선을 북한으로 발사한 혐의로 재판에 걸려있다. 년.

법 개정 전에는 북한 사람들이 외부의 소식과 정보로 해방되기를 기대하면서 FFNK는 종종 그러한 풍선 캠페인을 실시했다.

FFNK는 보도자료로 “북한 지도자인 김정은은 최근 군사 퍼레이드에서 한국과 인류 전체를 핵무기와 미사일로 위협해 한국의 국가안보를 매우 불안정한 상태로 만들었다”고 주장 했다.

남북 문제를 다루는 서울의 통일부는 그룹의 주장이 진실인지, 풍선이 보내졌는지 등 관련 세부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현재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성의 기본적인 입장은 국경지대 주민의 안전과 안심을 확보하기 위한 남북관계의 개선에 관한 개정법의 정신에 따라 문제를 다루는 것이다. 단에게 말했다.

READ  트럼프의인지 테스트의 진실 (의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