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D) 국방 최고 후보자는 북한이 수직각 ICBM을 발사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주의: 5-6 단락에서 선제타격 옵션을 언급한 후보자의 업데이트)

(서울=연합뉴스) 이종섭 국방부 장관 후보가 3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재진입 기술을 실증하기 위해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 발사할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의원의 질문에 대한 서면 답변에서 북한이 화성-17 ICBM의 또 다른 시험을 실시하여 미사일의 탄두가 지구 대기권에 재진입하는 동안 극도로 높은 온도를 견딜 수 있는지 확인하는 데 필요한 기술을 검증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외로운 시스템은 3월 24일 화성 17형 미사일이라고 주장하는 것을 3월 24일 높은 각도로 발사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새 미사일을 보통 각도로 발사하면 약 15,000km를 이동할 수 있다고 가정합니다.

이 국장은 “북한이 지금까지 미사일을 매우 가파른 각도로 시험해 보았기 때문에 탄두가 대기권 재진입 능력을 아직 검증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북한이 귀환능력을 점검하기 위해 정상 각도로 미사일 발사를 시도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고도화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신중한 판단과 결단을 통한 자위적 자위에 비추어” 이행될 수 있는 ‘선제타격’ 옵션을 언급했다.

그러나 그는 그러한 군사적 옵션의 사용은 잠재적인 핵 또는 미사일 공격의 “분명한” 징후가 있는 상황으로 제한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다른 의원의 질문에 대해 후보자는 또 다른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실험 가능성을 언급하며 북한이 핵잠수함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핵잠수함의 국산 개발을 추진하거나 해외 부품을 수입해 건조할 가능성을 감안해 만반의 준비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해 어떻게 설명하느냐는 질문에 “도발”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주의적인 문재인 정부는 북한과 소통하기 위해 이 용어를 사용하지 않았다.

이 장관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억지력에 비추어 미국의 대남 억제력 확대와 미국의 전략자산 배치에 대한 신뢰도 제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