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Newsmaker] 우크라이나 음악가들은 악기를 두고 집으로 돌아와 무기를 들었습니다.

[Newsmaker] 우크라이나 음악가들은 악기를 두고 집으로 돌아와 무기를 들었습니다.
  • Published3월 3, 2022

콘트라베이시스트 제우스킨 드미트로(서울팝스오케스트라)

서울팝스오케스트라 단장이자 지휘자인 하승호는 “SPO가 이달 러시아군과의 전쟁을 위해 한국을 떠난 우크라이나와 오케스트라 단원들을 위한 모금행사를 진행한다”고 말했다.

서울팝스오케스트라는 4명의 우크라이나인 멤버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중 베이시스트 Zyuzkin Dmytro(47세), 바이올리니스트 Lev Keeler(51세), 트럼펫 연주자 Matvienko Konstantin(52세) 등 3명은 조국을 위해 한국을 떠났다.

하씨는 코리아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오마이크론 변종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지난 1월 송년회 이후로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서로를 볼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

하씨는 오케스트라 단원 여러 명이 우크라이나 예술가들에게 연락을 시도한 결과 고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70세의 지휘자는 수요일에 오케스트라가 Dmytro로부터 군복을 입고 권총을 든 음악가를 보여주는 사진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저는 거의 20년 동안 우리 멤버들과 함께 작업해왔습니다. 오케스트라는 그룹과 거의 가족과 같습니다. 우리에게는 러시아 예술가가 있지만 모두가 동료를 걱정합니다.”라고 Ha가 말했습니다.

서울팝스오케스트라 상무 하성호 (서울팝스오케스트라)

서울팝스오케스트라 상무 하성호 (서울팝스오케스트라)

기장은 “우리 멤버들에 대해 많이 들어보지 못해서 걱정이 된다. 그저 그들이 무사하길 바랄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 예술가부터 올림픽 선수와 운동선수에 이르기까지 많은 사람들이 러시아의 침략에 맞서기 위해 집으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매년 3월 25일부터 4월 3일까지 클래식 음악가와 국내 유명 아티스트가 함께하는 통영국제음악제가 열린다.

우리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사이의 현재 상황을 알고 있습니다. TIMF 관계자는 11일 코리아헤럴드에 “아직 확정된 것은 없지만 올해 TIMF 프로그램은 러시아 아티스트를 포함해 현재로서는 변동이 없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음악 중심의 축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글 이시진 ([email protected])

READ  오도어 스튜어트 "소니" 라슨 | 뉴스, 스포츠, 직업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