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bert J. Fouser] 프랑스 대통령 선거제도의 장점

프랑스의 지난 대선에서 에마뉘엘 마크롱의 재선 승리는 유럽연합(EU)과 나토(NATO)에서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마크롱의 극우 정당인 마린 르펜은 오랫동안 유럽연합과 나토를 비판했으며 두 조직에서 프랑스를 철수하겠다고 위협했다. 유럽 ​​연합에서 두 번째로 큰 경제이자 NATO에서 가장 강력한 군사력 중 하나인 프랑스의 철수는 두 조직 모두에 끔찍한 결과를 초래할 것입니다.

마크롱의 승리는 정치적 양극화가 심화되는 시대에 강력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는 중도파의 승리이기도 하다. 후보자 명단이 긴 1차 투표에서 마크롱은 28%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르펜과 극우 정당은 30%, 장 뤽 멜랑숑은 25%를 얻었다. 정치적 스펙트럼의 극단은 합치면 50% 이상의 득표율을 얻었고, 창당 중도 우파와 중도 좌파 정당은 무너졌다. 2차 투표에서 창당 유권자와 좌파 유권자들은 마크롱에게 58.5%의 득표율을 기록해 마크롱을 강하게 지지했다.

선거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장 먼저 선택하는 사람은 아니지만 다른 나라에서는 압도적인 승리로 간주될 수 있는 프랑스 대통령에게 맡겨졌습니다. 이것은 그에게 대중적인 감정이 없는 정당성을 부여합니다. 1차에 등장한 프랑스 사회의 깊은 분열을 숨기지는 않지만, 두 번째 5년 임기 동안 이를 치유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대통령제를 사용하는 다른 국가의 경우 프랑스 시스템은 극단주의를 희생시키면서 중앙 집중화를 촉진하기 위해 헌법 구조가 작동하는 방식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합니다. 전후 시대의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진화한 시스템. 1946년부터 1958년까지 프랑스는 입법부가 선출하는 약한 대통령을 가진 의원내각제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정부의 변동성은 높았고 국가는 안정을 찾고 있었습니다. 1958년, 제2차 세계대전의 지도자 샤를 드골이 은퇴에서 돌아와 제5공화국의 새 헌법을 작성하는 과정을 주도했습니다. 그해 드골은 선거인단에 의해 7년 임기의 대통령으로 선출되었습니다. 1962년 드골은 대통령직을 강화하기 위해 두 차례의 투표를 통해 직접 선거를 허용하는 헌법 개정을 제안했습니다.

1965년에 처음 사용된 이후로 프랑스 시스템은 극단주의자들을 권력에서 몰아내기 위해 잘 작동했습니다. 마크롱마저도 우중보스에서 좌중보스로 권력이 주기적으로 옮겨갔다. 2017년 개량주의 중도주의자로 등장한 마크롱은 이러한 패턴을 깨뜨렸지만 그를 극단주의로부터 멀리했다. 그 선거에서 마린 르펜은 2차 투표에서 겨우 34%만을 얻었습니다.

READ  윤 장관은 외교부와 통일부의 개혁을 예고했다.

한국에게 프랑스 제도를 도입하는 것은 1987년 이후 민주주의 체제에서 나타난 세 가지 문제, 즉 대통령의 대중적 정당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한다. 1987년 이후 8번의 선거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50% 이상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최하위는 1987년 총선에서 37%의 득표율로 승리한 노태우였다. 이는 박근혜 대통령을 제외한 모든 대통령이 소수파에서 임기를 시작했다는 의미다. 대조적으로, 모든 프랑스 대통령은 다수의 입장에서 출발했습니다. 때로 1974년, 1981년, 2012년과 같이 그 격차는 작았지만 각각은 다수의 지지로 시작되었습니다.

두 번째는 현 체제가 과반수가 아닌 과반수를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양극화를 조장한다는 점이다. 이는 충성도가 높은 지지자가 가장 많은 후보자에게 유리했습니다. 한국의 양극화는 지역 정체성에 크게 의존한다. 이는 인구가 더 많은 지역에서 지원을 받고 지역 지원을 촉진하는 후보자에게 유리합니다. 경상도 남서부 지역은 1997년 김대중 후보와 올해 윤석열 후보를 제외한 모든 대선에서 경상도 후보가 승리한 이유를 설명해준다. 두 번째 후보자는 지역 및 기타 형태의 양극화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될 보다 광범위한 연합을 구축해야 합니다.

마지막 문제는 현 체제가 유권자가 아닌 정당이 후보자 선출에 대한 통제권을 부여하는 양당제를 장려하고 있다는 점이다. 전통적으로 양당제는 안정의 원천으로 여겨져 왔지만 한국과 다른 지역의 유권자들은 양당의 선택에 점점 좌절하고 있습니다. 소외감은 당파성을 거의 느끼지 못하는 젊은 세대에서 특히 강합니다. 1차 라운드에서 폭넓은 그룹을 갖는 것은 참여를 독려하고 젊은 세대의 민주적 가치를 육성하는 데 중요합니다.

로버트 J. 보저
로버트 C. 서울대학교 한국어교육학과 조교수를 역임한 Voser는 로드아일랜드주 프로비던스에서 한국에 대해 글을 씁니다. [email protected]으로 연락할 수 있습니다. – 그래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