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 아시아 챔피언십: 한국은 준결승에서 인도를 상대하기에는 너무 뜨겁습니다.

4위 한국은 4일 카타르 도하 루사일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남자 단체 4강전에서 4위 인도를 3-0으로 꺾었다. 한편, 인도 여자 대표팀은 톱 플레이어 마네카 바트라가 없는 태국과의 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두며 5위에 올랐다.

인도인들은 수요일 8강전에서 이란을 3-1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을 때 이미 최소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인디언들은 역사상 처음으로 시상대에 올랐을 때 더 행복하게 집으로 돌아갈 것입니다. 하루의 휴식과 주머니 속의 메달에도 불구하고 사기는 밝았습니다. 경기 전날 베테랑 Charath Kamal은 팀원들이 모든 것을 다 걸고 금메달을 노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한국인들은 생각이 달랐다. 첫 만남에서 세계랭킹 12위인 얀우진은 세계랭킹 38위인 인도인이 11-5 세트를 훔쳐 기뻐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35분 만에 승부를 결정짓지 못했다. 10-12, 11-8, 11-5.

2차전을 치른 샤라스는 세계랭킹 22위 이상수와 맞붙을 수 있다는 희망을 보였다. 그러나 이것은 그의 슛이 결정적인 순간에 테이블을 벗어나 51분 동안 7-11, 15-13, 8-11, 11-6, 11-9로 게임을 내준 33번째 세계에는 적용되지 않습니다. 2점에 불과한 승점 차이는 전투가 얼마나 치열했는지를 보여줬다.

두 번째로, 한국은 세계 77번 복식 전문가인 조승민과 세계 72번 하밋 데사이를 맞붙게 했고 그 스턴트마저도 톱 시드를 위해 통했다. 한국은 2, 3위를 달리며 승리한 1위 인도인에게 조에게 간신히 공간을 내줬지만, 디비전에서는 한국이 45분 만에 승리했다.

청녀팀 5위

한편, 첫 번째 스타인 마네카 바트라 없이 뛰었던 어린 인디언은 태국과의 5위전에서 빛을 발하며 3-1로 이겼다. 세계 28위인 Sothsani Sawtaput과의 개막전을 치른 유일한 Archana Kamath는 36분 만에 11-7, 7-11, 11-6, 10-12, 11-9로 동점을 기록했습니다. 세계 122위 인도인은 패하고 승부를 가리지 않고 치열하게 싸웠고 경험 많은 태국인이 이겼다.

세계 97위인 Sutirtha Mukherjee는 Phantita Pinyopisan을 18분 만에 꺾고 11-5, 11-5, 11-6으로 대회에서 우승했으며 3차전에서는 Sreeja Akula가 11-7, 11-6, 11-2로 승리했습니다. Wirakarn Tayapitak을 17분 만에 통과합니다. 리버스 싱글에서 Sutertha는 지친 Swataput 11-7, 11-6, 10-12, 11-7을 32분 만에 길들였습니다.
단식 경기가 곧 시작되며 인디언스는 복식 경기에서 시상대에 오르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READ  제임스 R. 영어 | 뉴스, 스포츠, 직업

결과:

남자 준결승

1-한국이 4-인도를 3-0으로 이겼습니다(12-장우진이 38-J Satyan을 11-5, 10-12, 11-8, 11-5, 22 이상수 PT 33-Charath Kamal 7-11, 15로 이겼습니다. -13, 8-11, 11-6, 11-9, 77-조승민 PT 72-Harmit Desai 11-4, 9-11, 8-11, 11-6, 13-11

여자 5위 결정전

태국은 인도에 1-3으로 패했습니다. (Suthasini Sawettabut bt Archana Girish Kamath 11-7, 7-11, 11-6, 10-12, 11-9; Phantita Pinyopisan은 Sutirtha Mukherjee에 5-11, 5-11, 6- 11, Wirakarn Tayapitak은 Sreeja Akula에 7-11, 6-11, 2-11, Suthasini는 Sutirtha에 7-11, 6-11, 12-10, 7-11)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