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피플] 김광현의 방어율 0.63, 그래도 ‘행운’인가

15 일 (한국 시간) 밀워키 전에 선발 등판 해 7 이닝 무실점 쾌투 한 김광현.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꿨다.

김광현 (32 · 세인트루이스)는 미국 위스콘신 밀러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 리그 (MLB) 밀워키 원정 더블헤더 (DH) 1 차전에 선발 7 이닝 3 안타 3 볼넷 6 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 득점 지원을받지 못해 시즌 3 승 달성에 실패했지만 24 이닝 연속 무자 책 행진을 이어 평균 자책점을 0.63 (경기 전 0.83)까지 낮췄다. 지난달 23 일 신시내티 전 4 경기 연속 무자 책. 올 시즌 미국 MLB에서 25 이닝 이상 던진 투수 중 0 점대 평균 자책점을 기록하고있는 것은 김광현이 유일하다.

물음표를 하나 감추었다. 김광현은 이날 경기 전까지 시즌 FIP (Fielding independent pitching · 수비 무관 평균 자책점)가 3.62이었다. 수준급 선발 투수의 경우 평균 자책점과 FIP 차이가 보통 1을 넘지 않는다. 올 시즌 규정 이닝 방어율 1 위 셰인 비버 (클리블랜드)는 방어율 1.53, FIP 2.05에서 모두 차이가 0.52에 불과하다. 그런데 김광현은 평균 자책점과 FIP의 간격이 2.79로 상당히 넓어졌다. 평균 자책점은 4.35이다 헤르만 마르 (콜로라도)보다 FIP가 더 높았다. 마르 FIP는 3.55이다.

FIP는 수비의 영향을받지 않는 피홈런 볼넷, 삼진 기록만으로 계산된다. 수비의 도움을받을 수있다 피안타을 처음부터 배제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 홈런과 볼넷 허용이 적고, 탈삼진이 많은 FIP가 떨어진다. 지난 8 월 노히트 노런을 달성했다 루카스 밖으로 올려 트 (시카고 화이트 삭스)는 방어율이 3.43이지만 FIP는 2.76보다 낮다. 땅 오리고토 9 이닌단 탈삼진 12.2 개 많다.

한편, 김광현은 시즌 첫 5 회 (선발 4 경기)에 등판까지 9 이닌단 탈삼진 4.6 개 적다. 주로 맞추고 잡는 피칭을하면서 수비 도움을 받았다. 따라서 김광현은 외신 기자로부터 “운이 좋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광현이 등판을 거듭할수록이 같은 주장은 설득력을 잃고있다. 밀워키 전에서는 탈삼진 능력까지 선보였다. 1 회말 1 사후 크리스티안 쿠라메루릿찌에서 2 루타를 허용했지만 이후 라이언 브론을 루킹 삼진으로 처리했다. 볼카운트 1 볼 -2 스트라이크에서 던진 스트라이크 존 낮은 코스에 꽂힌 시속 90.8 마일 (146.1㎞) 포심 패스트볼 라 프론이 얼어했다.

READ  이쵼운 마음 고생 날려 버린 쐐기 3 점포 ... "연패 마음 걸렸다"

2 회 말에는 선두 타자하지 스턴 히 우라를 3 구째 헛 스윙 삼진으로 돌려 세웠다. 포심 패스트볼 – 커브 – 포심 패스트볼 완급 조절로 아웃 카운트를 늘렸다. 히 우라는 밀워키 타자 중 유일하게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 중이지만, 김광현을 상대로 무력이었다.

압권은 3 회 말이었다. 선두 타자 오마르 나바 에스를 루킹 삼진으로 빼앗은 김광현은 2 사 후 아버지 나흘 가르시아에게 2 루타를 허용했다. 1 회에 이어 두 번째 실점의 위기. 그러나 슬러거 쿠라메루릿찌을 막았다. 볼카운트 2 볼 -2 스트라이크에서 5 구째 시속 87.2 마일 (140.3㎞) 슬라이더에 방망이를 유인했다. 스트라이크 존이 넓은 논 코루빠 수입의 경향을 효과적으로 이용했다.

5 회와 6 회에도 각각 삼진 1 개씩 이외에 무실점을 이어 갔다. 7 회에도 마운드를 밟은 김광현은 3 종류 투구 수 6 개 삼자 범퇴로 처리 임무를 완수했다.

체인지업의 비율을 확인 낮추이 통했다. 경기 선금 크기 현의 체인지업의 비율은 전체의 투구 대비 약 9 %였다. 그러나 밀워키 타선을 상대로 5 회까지 하나의 체인지업을 던졌다. 포심 패스트볼과 슬라이더 위주의 피칭에 가끔 커브 만 섞었다. 힘이 떨어지는 6 회에서 체인지업을 섞어 투구 레퍼토리를 복잡하게 구성했다.

밀워키 선금 크기 현의 활약을 조명하는 구단 SNS

밀워키 선금 크기 현의 활약을 조명하는 구단 SNS

지난 6 일 신장 경색 문제 부상자 명단에 오른 김광현은 11 일 불펜 피칭을 통해 컨디션을 점검했다. 밀워키 원정은 13 일 만에 달성 한 ‘부상 복귀전’이었다. 어떤 모습을 보여 관심을 촬영했고, 최상의 결과를 창조했다. 행운으로 기울 었다는 평가가 무색 정도의 파워와 자신감이 넘쳤다. 김광현은 이날 MLB 데뷔 후 최다 이닝 (종전 6 이닝 더블)을 기록했다. 탈삼진 6 개도 한 경기 개인 최다 (기존 4 개)였다.

승리를 복용 낼 수없는 것이 유일한 아쉬움이었다. 올 시즌 DH 규정에 7 회까지 0-0로 끝난 양팀의 승부는 8 회 승부 치기 (무사 2 루에서 시작)에 들어갔다. 세인트루이스는 8 회 초 1 점을 뽑아 김광현의 승리 투수 요건을 만들어주는 것 같았다. 그러나 8 회말 수비를 버티지 못했다. 1-1로 맞선 1 사 만루에서 히 우라 종료 희생 플라이를 허용 1-2로 패했다.

READ  NBA 커미셔너 인 Adam Silver는 코로나 바이러스 사례가 증가하면 시즌이 계속 될 것이라고 보장 할 수 없습니다.

船中 현 기자 [email protected]


Written By
More from Ayhan

오클라호마 털사에 모인 트럼프

툴사 보건국 소장 브루스 다트는 6 월 17 일 수요일 기자 회견에서...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